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서영교 "청탁 없었다"...검찰 "증거 충분"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1-17 04:01
앵커

서영교 의원은 지인의 형량을 깎아달라고 한 적이 없다며 재판 청탁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하지만 검찰은 관련 증거가 충분하다며 법적 처벌이 가능한지 검토하고 있습니다.

권남기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은 양승태 대법원장 시절 법원행정처의 재판 개입 의혹을 조사하다가 서영교 의원의 청탁 정황을 파악했습니다.

당시 국회에 파견 가 있던 김 모 판사의 이메일에서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에게 재판 청탁을 보고한 내용을 발견한 겁니다.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이후 문용선 당시 서울북부지방법원장 등 사건에 연루된 판사 5명 이상을 불러 사실관계를 확인했습니다.

서영교 의원에게 자기 아들 이야기를 한 이 모 씨 역시 검찰 조사에서 청탁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하지만 서 의원은 검찰의 소환 요구를 거부하다가 최근에야 서면 조사에 응했습니다.

서 의원은 서면 조사에서 기억이 잘 나지 않지만, 만약 청탁이 있었다면 잘 들어봐 달라는 취지가 아니었겠냐며 의혹을 대부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 의원은 언론 보도로 재판 청탁 논란이 불거진 뒤에도 죄명을 바꿔 달라거나 형량을 깎아달라고 한 적이 없다며 검찰의 수사 내용을 반박했습니다.

재판 결과는 법원의 판단에 따른 것이라는 해명도 덧붙였습니다.

검찰은 현재 참고인 신분인 서 의원에 대한 법적 처벌이 가능한지 검토하고 있습니다.

YTN 권남기[kwonnk09@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