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다음 생엔 부잣집에서 태어나" 눈물로 아들 보낸 어머니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1-12 18:39
앵커

강제철거를 당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은 故 박준경 씨의 영결식이 서울 마포구 아현동 재개발 현장 앞에서 열렸습니다.

영결식에 참석한 시민들은 가난한 자가 쫓겨나는 세상을 바꿔야 한다며 고인의 넋을 위로했습니다.

차정윤 기자입니다.

기자

환하게 웃고 있는 청년의 영정사진 앞에 하얀 국화가 쌓여갑니다.

영정 속 청년은 강제철거를 당하고 석 달 동안 빈집을 전전하다 지난해 12월 끝내 극단적 선택을 한 故 박준경 씨.

재건축 사업으로 월세방에 이어 아들까지 잃은 어머니는 가난하다는 이유로 쫓겨나는 사회를 바꿔야 한다고 눈물로 호소했습니다.

[박천희 / 고 박준경 씨 어머니 : 좋은 데 가서 다음 생애는 부잣집에 태어나. 알았지? 부잣집에 태어나서 좋은 부모 밑에서 결혼해서 잘살려무나 라는 말도 했는데….]

서울 아현2구역 재건축 현장에서 열린 박 씨의 영결식.

사고 수습 대책을 놓고 갈등을 빚던 철거민 측과 재개발 조합이 극적으로 합의하면서 박 씨가 숨진 지 한 달여 만에 장례가 치러졌습니다.

영결식에 참여한 시민들은 박 씨의 죽음이 헛되지 않도록 가난한 이웃과 사회적 약자의 주거권 보호를 위해 정부가 나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남경남 / 전국 철거민 연합회 의장 : 가난한 자들도 쫓겨나지 않고 다시 재입주해서 편안하게 살 수 있는 주거권을 쟁취하겠다는 새로운 결의를 해야 하는 시간입니다.]

재개발 조합은 박 씨의 유가족에게 장례비와 위로금을 지원하고, 철거 구역에 남아있는 3가구를 위한 이주 대책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YTN 차정윤[jycha@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