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보물선 인양 투자하세요' 어디서 많이 봤다 했는데...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1-08 14:06
지난해 신일 그룹은 보물선 '돈스코이호'를 인양하겠다며 2천6백 명으로부터 투자금 90억 원을 끌어모았습니다.

하지만 일확천금의 꿈을 노린 사기로 드러났고 업체 대표 등 모두 11명이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허 모 씨 / 신일 그룹 前 대표 (지난해 10월, 구속) : (돈스코이호 인양 계획이 있었던 건가요?) 있죠. 인양합니다. 인양해요!]

그로부터 채 반년도 되지 않아 인터넷에 비슷한 사이트가 등장했습니다.

돈스코이호 인양을 계속 추진할 뿐 아니라, 해외 금광개발에도 손을 대겠다며 투자를 유혹하는 겁니다.

신일 그룹에서 명칭을 바꾼 'SL 블록체인그룹'이 벌인 일입니다.

경찰은 이들이 또다시 사기 행각을 벌여 투자금을 모은 정황을 포착하고 지난달 초 서울 강남에 있는 사무실을 압수수색 했습니다.

[빌딩 관계자 : 예전부터 수사하던 그런 사기 (사건)이라고…. 이런저런 거 물어봤어요, 언제 들어오는지.]

1년짜리 임대 계약을 맺었던 이 업체는 압수수색 직후, 입주 두 달 만에 사무실을 비웠습니다.

지난달까지만 해도 이곳에서 운영하던 업체는 경찰 수사가 시작된 후 곧바로 위치를 옮겼습니다.

경찰은 확보한 자료를 토대로 이들이 벌인 사기행태와 규모를 파악하고 있습니다.

또 동남아로 도주한 돈스코이호 사기 사건의 주범 유 모 씨가 이번 범행에도 관여한 것으로 보고 소재파악에 힘을 모으고 있습니다.

취재기자ㅣ김태민
촬영기자ㅣ최광현
자막뉴스ㅣ류청희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