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교통사고 환자 주머니서 4만 원 훔친 경찰관 벌금형
Posted : 2018-11-16 18:37
교통사고를 당해 병원으로 옮겨진 환자의 바지에서 현금 4만 원을 훔친 경찰관에게 벌금형이 선고됐습니다.

인천지방법원은 절도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인천 남동경찰서 소속 A 순경에 대해 벌금 2백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경찰관이 공무집행을 빙자해 절도 범행을 한 것으로 비난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A 순경은 지난 4월, 인천 남동구의 병원 응급실 복도에서 교통사고로 후송된 피해자의 인적사항을 확인하기 위해 바지 주머니를 뒤지다 4만 원을 훔친 혐의를 받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