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드루킹 "특검 회유로 허위 자백...故 노회찬 부인 증인 신청"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10-12 16:27
댓글 조작 사건으로 재판에 넘겨진 '드루킹' 김동원 씨가 고 노회찬 의원과 관련해 특검 회유로 허위 자백했다고 주장하며 노 전 의원 부인을 증인으로 불러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공판준비기일에서 노 전 의원에게 불법 정치자금을 건넸다는 혐의를 구체적으로 부인한 김 씨 측 의견서 내용이 공개됐습니다.

김 씨 측은 지난 2014년과 2015년에 노 전 의원에게 강의비로 4천만 원을 준 적은 있지만, 2016년 3월에 5천만 원을 줬다는 건 특검의 회유로 허위 자백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5천만 원 가운데 3천만 원을 받았다는 노 전 의원 부인에 대한 조사가 이뤄지지 않았다며 증인으로 신청하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특검팀은 회유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며, 노 전 의원 부인을 증인으로 부르지 않아도 공판 과정에서 혐의를 입증할 수 있다고 반박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