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고속도로 교통상황] 연휴 둘째날 고속도로 곳곳 정체...저녁에나 풀릴 듯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23 14:59
앵커

추석 연휴 둘째 날인 오늘 귀성길에 나선 차량으로 고속도로 하행선 곳곳이 막히고 있습니다.

교통량은 평소 주말보다 조금 많은 수준인데, 정체는 저녁에나 해소될 것으로 보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권남기 기자!

현재 고속도로 상황 전해주시죠.

기자

귀성 차량이 몰리며 새벽 5시쯤부터 고속도로가 막히기 시작했습니다.

시간이 지날수록 정체가 풀리는 모습이지만, 일부 구간은 저녁까지 이어지겠습니다.

CCTV 화면 보겠습니다.

먼저 경부고속도로 오산 인근입니다.

화면 오른쪽이 부산 방향으로, 오전보다는 교통량이 줄었지만, 여전히 길게 늘어선 모습입니다.

경부고속도로는 회덕분기점 인근 등 일부 구간 정체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다음은 서해안 고속도로입니다.

보시는 곳은 서평택나들목 인근인데, 오른쪽이 목포 방향으로 차들이 가다 서기를 반복하는 모습입니다.

영동고속도로도 곳곳이 정체입니다.

호법분기점 인근으로 오른쪽이 강릉 방향인데, 반대편 인천 방향과 달리 차들이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강릉 방향 서창 분기점 부근이나 용인휴게소 인근도 정체라는 소식 들어와 있습니다.

한국도로공사는 오늘 귀성길 정체가 시간이 갈수록 풀리다가 저녁 7시에서 8시쯤에는 해소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지금 서울요금소를 출발하면 부산까지는 5시간, 광주는 3시간 40분 대전 2시간, 강릉은 2시간 50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도로공사는 어제보다는 다소 적은 차량 385만 대가 오늘 전국 고속도로를 이용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오늘부터 추석 이튿날인 25일 화요일까지는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됩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