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KBS, "남북 정상회담에서 'XX하네' 욕설 KBS 촬영 기자 아냐"
KBS, "남북 정상회담에서 'XX하네' 욕설 KBS 촬영 기자 아냐"
Posted : 2018-09-22 17:40
KBS가 평양 남북 정상회담 영상에서 욕설을 한 남성이 자사 가자라는 소문이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지난 18일, 평양 정상회담 자리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누추하지만, 최선을 다해 모신다"는 말에 문 대통령이 "최고의 대접을 받고 있다"고 말하는 대목에서 카메라를 촬영하던 이가 "XX하고 있네"라는 음성이 또렷하게 잡힌다.

이 영상이 논란이 되면서 해당 카메라 기자를 엄벌에 처해달라는 국민 청원에 동의하는 인원이 몇 시간 만에 3만 명을 넘겼다.

문제가 커지자 KBS가 공식 입장을 내놨다.

KBS는 18일 평양 정상회담 첫날, 백화원에서 이뤄진 남북 정상 간 만남 과정에서 일부 비속어가 들리는 듯한 화면이 송출된 것과 관련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을 비롯해 온라인을 중심으로 현장에 있던 기자를 엄벌해달라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는 데 대해 KBS가 확인한 사실관계를 전한다고 밝혔다.

KBS는 "당시 촬영화면은 방북 풀 취재단 소속 취재기자와 촬영기자 없이 청와대 전속 촬영 담당자와 북측 인사만 동석한 상황에서 진행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욕설한 당사자가 KBS 소속이 아니며, 당시 생방송을 위한 KBS 중계 스태프와 풀 취재단 촬영 기자는 백화원 입구 현관까지만 화면을 촬영했다고 덧붙였다.


YTN PLUS
(mobilepd@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