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에탄올 주사 맞은 병장 희귀질환 걸려 고통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6-09-23 05:53
군 병원에서 의료기구 소독제인 에탄올이 들어간 주사를 맞는 황당한 의료사고를 당해 왼팔 마비에 시달리고 있는 육군 병장이 희귀질환까지 걸려 큰 고통을 받고 있습니다.

23살 김 모 병장은 지난달부터 신경이 손상됐을 때 드물게 발생하는 이른바 '호르너 증후군'에 걸려 눈동자가 작아지거나 얼굴 한쪽으로만 땀이 흐르는 증상을 보이고 있습니다.

왼팔을 사용하지 않아 근육이 사라지면서 탈골도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김 병장의 증상은 갈수록 나빠지고 있지만, 여전히 군에서 받을 수 있는 것은 보상금 최대 천4백만 원과 제대 후 6달간의 진료비 지원이 전부입니다.

하지만 의료사고를 낸 군의관과 간호장교는 여전히 국군 청평병원에서 근무하고 있고 지휘관이던 병원장은 아예 징계 대상에서 제외됐습니다.

군 의료당국은 YTN 보도 이후 약품을 구별할 수 있도록 용기를 새로 만들고 소독용 에탄올을 일회용으로 바꿔서 사고 가능성을 막겠다는 방침이지만 근본적인 대책과는 거리가 멀다는 지적입니다.

최기성 [choiks7@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