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경쟁사 비방' 유명 수학강사 벌금 200만 원
Posted : 2016-02-05 08:17
서울중앙지방법원은 경쟁사를 비방한 혐의로 기소된 유명 수학강사 우형철 씨에게 벌금 2백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우 씨가 경쟁사와 관련해 주장한 내용은 거짓이고 비방 목적도 있었던 것으로 판단된다며, 자극적인 문구와 동영상을 인터넷에 퍼뜨리고 허위사실을 적시해 처벌이 불가피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지난 2014년 인터넷강의업체 이투스의 대표 수학강사였던 우 씨는 자신의 홈페이지에, 경쟁사인 디지털대성 측이 '댓글 알바'를 동원하고 있다는 내용의 동영상을 올린 혐의 등으로 약식기소된 뒤 정식재판을 청구했습니다.

이종원 [jongwon@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