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이주영, "세월호 수습 궁극적 책임 있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5-12-17 01:15
이주영 전 해양수산부 장관이 주무부처 장관으로 세월호 참사 수습에 궁극적인 책임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전 장관은 어제 서울 명동 YWCA 건물에서 열린 세월호 1차 청문회 마지막 날 참석해 참사 당시 정부의 초기 대응에 문제가 있던 것을 인정한다며 이같이 사과했습니다.

앞서 특조위원들은 사고 초기 정부가 과장된 구조 상황을 전달하는 등 희생자 가족들에게 제대로 된 정보를 제공하지 못했다며 이 전 장관을 질타했습니다.

세월호 희생자 가족들과 민간 잠수사들도 참고인으로 나서 정부의 초기 구조상황 발표와 미흡한 지원 등에 대한 문제를 지적했습니다.

어제 청문회에도 이헌 부위원장 등 여당 측 추천 위원 5명은 전원 불참했습니다.

김승환 [ksh@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