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기침·가래 없는데 폐렴?" 노인층 45% 급증
Posted : 2014-11-23 13:50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노인 폐렴 환자가 급격히 늘고 있습니다.

기침과 가래, 열과 같은 증세가 흔한데, 문제는 노인들은 이같은 증상이 없는 경우도 많다는 겁니다.

폐렴은 노인의 주요 사망원인으로 꼽힐 만큼 무서운 질환인데요, 어떻게 하면 초기에 발견할 수 있는지, 예방법은 무엇인지 알아봤습니다.

김잔디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이달 초부터 2주 넘게 감기약을 먹었던 윤병완 씨.

기침 외에 별다른 증상은 없었는데, 지난 월요일 새벽 갑자기 열이 40도까지 오르더니 정신까지 잃었습니다.

[인터뷰:윤병완(70세), 폐렴 환자]
"그렇게 세게 나쁘진 않은데 재채기 정도 하면서 기침 가끔 나오고 그것 뿐이었어요."

병원 응급실을 찾았더니 오른쪽 폐의 2/3가 염증으로 가득했고, 스스로 호흡도 쉽지 않은 중증 폐렴이었습니다.

폐렴은 일반적으로 기침과 가래, 열 등의 증세를 보이는데 노인들은 증상이 없는 경우도 흔합니다.

이같은 폐렴 환자가 꾸준히 증가해, 최근 5년 사이 9% 늘었습니다.

전체 폐렴환자의 절반은 10살 미만의 아기와 어린이입니다.

하지만 환자 증가세는 70살 이상의 노인층에서 두드러집니다.

70살 이상 노인 폐렴환자는 최근 5년 사이 45% 이상 급격히 늘었습니다.

노인 폐렴환자는 식욕이 떨어지거나 기운이 없는 등의 증세 외에는 별다른 증상이 없다보니 병을 키우는 경우가 많습니다.

[인터뷰:송한주, 세브란스병원 호흡기내과 교수]
"심한 상태에서 오는 경우가 많이 있고, 급성 호흡부전으로 진행되고, 감염이 진행되면서 패혈증까지 진행이 돼서 결국 사망에 이르는 경우도 종종 있습니다."

노인 사망원인 가운데 폐렴이 다섯 손가락 안에 들 정도입니다.

또, 65살이 넘었다면 독감 예방접종과 함께 폐렴 예방주사도 맞는 게, 폐렴에 걸리더라도 덜 아프고 나을 수 있는 방법입니다.

YTN 김잔디[jandi@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