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혈세 낭비' 공사 현장
VOD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09-08-03 00:17
[앵커멘트]

다리나 도로는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는 곳에 개설하는 게 상식일텐데요.

그렇지 않은 곳에도 수 백 억원의 예산이 사용돼 혈세가 낭비되고 있는 공사 현장을 지 환 기자가 고발합니다.

[리포트]

강원도 인제군이 건설 중인 인제 38대교 공사 현장.

소양호를 가로 지르는 가장 긴 다리로 현재 마무리 공사가 한창입니다.

이 교량을 개설하는 데 든 비용은 모두 366억 원입니다.

인제군 한 해 사업 예산과 비슷한 규모로 최근 수 년 간 발주한 사업 가운데 가장 큰 공사입니다.

그런데 이용하는 사람들이 거의 없다는 것이 문제입니다.

강 건너편 마을 1개 리가 유일한 수혜지역인데 현재 20여 가구 40여 명의 주민이 살고 있습니다.

사업을 취소하고 싶어도 공사 중단 위약금이 다리 개설 비용과 맞먹다보니 울며 겨자 먹기로 개설할 수 밖에 없습니다.

[인터뷰:인제군청 관계자]
"이것이 어떤 소프트사업 같으면 중지도 가능했겠는데 하드웨어적이니까. 이것이 시설공사인데 중간에 포기하기는 어렵다 아마 그랬었던 것 같습니다."

인근의 또 다른 자치단체.

고랭지 채소밭 옆 비포장 도로를 지나자 생뚱맞게 아스팔트 포장도로가 나타납니다.

전체 구간 520m 가운데 400여m는 아예 집도 농경지도 없습니다.

이용하는 차량도 없는 이 길을 내는 데 6억 7,000만 원의 예산이 들었습니다.

그나마 환경영향평가에서 제동이 걸려 도로는 산 중턱에서 끊겼고 언제 이어질 지 기약도 없습니다.

[인터뷰:평창군청 관계자]
"예산이나 계획은 없고요. 설계는 지금 돼 있는데 정상부가 안 돼 있으니까 뭐 저희가 환경청 협의를 해야 되겠죠."

수 억, 수백 억 원 짜리 토목공사를 아무런 분석 없이 추진하면서 시민들의 세금 역시 밑 빠진 독처럼 줄줄 새고 있습니다.

YTN 지 환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