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임블리'사과...'인플루언서' 마케팅 도마에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5-21 05:29
앵커

'임블리'라는 별명으로 유명한 SNS 유명인, 즉 인플루언서가 판매한 제품의 이물질 검출 논란 끝에 사과하고 경영에서 손을 떼기로 했습니다.

인플루언서들의 영향력이 커지면서 다양한 제품 판매까지 이어지고 있지만, 책임감과 전문성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신윤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SNS 팔로어 80여만 명을 보유한 영향력 있는 개인, 즉 '인플루언서' 임지현 씨가 사실상 운영하는 인터넷 쇼핑몰입니다.

옷과 화장품은 물론 건강식품과 가전제품까지 팔면서 지난해 매출 1,700억 원을 넘어섰고,

오프라인 매장과 백화점, 면세점에도 진출했습니다.

평소 SNS를 통해 젊은 여성층과 활발하게 소통해 온 임 씨의 인기가 절대적이었습니다.

논란은 지난 3월 이 쇼핑몰에서 판매한 호박즙에서 곰팡이가 나왔다는 소비자 제보로 시작됐습니다.

쇼핑몰 측이 환불을 거부하고, 소비자 불만 글을 임의로 지우는 등 부적절하게 대응했기 때문입니다.

이후 임블리 제품이나 임 씨의 대응과 관련한 고객 불만이 봇물 터지듯이 이어졌고, 임 씨는 결국 경영에서 손을 떼기로 했습니다.

임 씨 남편인 쇼핑몰 대표 박준성 씨는 고객 눈높이를 맞추기에는 역량이 부족했다며, 물의를 빚은 데 대해 사과했습니다.

[박준성 / 부건에프엔씨 대표(임지현 씨 남편) : 임지현 상무는 고객 여러분에 대한 책임을 다하기 위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겠습니다. 식품 부문 사업을 전면 중단하고, 주력 분야인 패션, 화장품 사업에 역량을 집중해 내실을 다지겠습니다.]

전문가들은 이번 사태가 인플루언서 마케팅과 빠르게 변하고 있는 유통 구조의 문제점을 고스란히 드러냈다고 지적합니다.

인플루언서들이 유명세를 앞세워 전문성이 떨어지는 분야의 제품까지 팔면서도 영향력에 걸 맞는 책임감과 제품 관리가 부족하다는 겁니다.

[이정희 / 중앙대 경제학부 교수 : 급성장하다 보니까 규모가 커지면서 대응력은 갖추지 못한 상태로 커가는 거죠. 충분하게 책임지는 책임감을 가지고 해야 한다고 봅니다.]

또 이들의 주 무대인 SNS 마켓을 이용하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는 만큼, 새롭게 생겨나는 유통 생태계를 해치지 않으면서도 소비자 피해를 막는 '핀셋 규제'가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힘을 얻고 있습니다.

YTN 신윤정[yjshine@ytn.co.kr]입니다.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