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네이버, 개인정보 유출 수습하며 '읽은 메일'까지 일괄 삭제
Posted : 2019-05-02 22:30

동영상시청 도움말

네이버가 개인정보 유출 사고를 수습하는 과정에서 개인 편지함에 들어와 이미 읽어본 메일까지 삭제한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네이버는 최근 한 블로그 서비스 이용자 2천여 명의 이름과 주소, 주민등록번호, 수입 등 개인정보가 담긴 메일이 오발송되는 사고가 나, 방통위에 신고했다고 밝혔습니다.

블로그 수익에 대한 원천징수영수증을 발급하려다 실수로 개인정보가 담긴 메일을 잘못 보낸 것으로 파악됐는데, 네이버는 사고를 수습하는 과정에서 해당 메일 전체를 일괄 삭제했습니다.

아직 상대방이 읽어보지 않은 메일을 회수하는 '발송 취소'가 아니라, 이미 읽어보고 개인 편지함에 저장된 메일까지 지워 버린 것입니다.

네이버가 개인 편지함에 들어온 메일을 삭제한 것은 창사 이래 처음으로, 일부 누리꾼들은 개인 편지함에 대한 무단 열람·삭제 가능성 등을 언급하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네이버 측은 법리적인 검토를 거쳐 2차 피해를 막기 위한 조치였다며, 항간에서 제기되는 개인 메일 무단 접근은 불가능하다고 해명했습니다.

또, 네이버에서 발송한 메일이기 때문에 서버 차원에서 일괄적으로 삭제가 가능했던 것으로, 사용자끼리 주고받은 메일은 내용은 암호화돼 저장되는 만큼 열람이 불가능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