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떠나는 김동연..."일자리·소득분배 아쉽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12-10 22:21
앵커

문재인 정부에서 초대 경제팀 수장을 맡았던 김동연 부총리도 1년 6개월 만에 임기를 마쳤습니다.

무엇보다 최선을 다했지만 일자리와 소득분배 문제가 아쉽다고 소회를 밝혔는데요.

자유한국당 영입설도 일축했습니다.

오인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김동연 경제 부총리는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 요직을 거쳤는데도 문재인 정부의 초대 경제 수장으로 깜짝 발탁됐습니다.

전형적인 엘리트코스를 밟았지만, 청계천 판자촌 출신에 고졸 학력으로 J 노믹스를 이끌 적임자로 기대를 모았습니다.

하지만 출범 후 미흡한 소득주도성장과 혁신성장, 고용시장 악화 등을 둘러싸고 청와대 경제팀과의 갈등설이 반복됐습니다.

'원팀, 원보이스'를 강조했지만,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과 최저임금 속도 조절 등을 놓고 정면 충돌했습니다.

[김동연 /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지난 5월 16일) : 최저임금 인상이 고용에 영향 미쳤다고 생각하는 편입니다.]

[장하성 / 청와대 정책실장(지난 5월 15일 :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고용 감소 효과가 없다는 게 결론 입니다.]

김동연 부총리는 이임사와 고별 기자간담회를 통해 현재의 우리 경제 상황이 녹록지 않으며 상시적인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우려했습니다.

특히 일자리와 소득분배 문제에 대해서는 강한 아쉬움을 남겼습니다.

[김동연 /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제 나름으로는 일자리 문제, 소득분배 문제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했습니다만 여러 가지 상황과 아쉬움 점이 많이 남습니다.]

또, 우리 경제와 사회 문제가 복잡하게 얽혀 있다며 정치권이 중심이 돼 책임 있는 결단을 내려달라는 촉구도 했습니다.

[김동연 / 경제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여러 가지 타협과 조정과 양보, 희생이 기반이 된 사회적 대타협을 필요로 하고 있는데 지금 굉장히 어려운 상황에 있습니다. 이런 문제를 푸는 게 정치이지요.]

앞으로 거취와 관련해서는 자신은 문재인 정부의 초대 경제 부총리라고 밝히며, 자유한국당 영입설에 선을 그었습니다.

김 부총리는 정부 청사에서 직원들에게 퇴임 인사를 하며 1년 6개월 동안의 부총리, 34년 동안의 공직생활을 마무리했습니다.

YTN 오인석[insukoh@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