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최순실 인사청탁 관여한 前 관세청 간부 83억 차명계좌 사용"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10-12 04:04
'비선 실세' 최순실 씨의 관세청 인사개입에 관여한 관세청 전 간부가 수십억 원이 입금된 차명계좌를 사용했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은 어제 관세청 국정감사에서 이 모 전 관세청 과장을 지목해 최순실 씨를 10여 차례 만나 고위직을 추천했던 인물인 그가 차명계좌로 5년 동안 83억 원을 입금받아 사용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박 의원은 이런 사실이 반영되지 않아 이 전 과장이 지난해 징계위원회에서 파면이 아닌 한 단계 낮은 징계인 해임 처분을 받았다며 봐주기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김평정 [pyung@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