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LH, 임대주택 1,173가구 입주자 사망 모르고 계약 갱신"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10-11 23:17
한국토지주택공사가 공공임대 주택 거주자의 사망을 제때 파악하지 못해 다른 사람이 불법 거주하는 등 부실 관리 실태가 대거 드러났습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이 LH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지난해 11월 기준으로 LH 임대주택 1,173가구에서 세대주가 사망했는데도 임대계약이 갱신된 것으로 감사원 감사에서 드러났습니다.

해당 임대주택들은 친인척이 몰래 거주하거나 아예 빈집으로 방치됐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민 의원은 LH가 행정안전부와 입주자 신상변동 자료를 공유하는 등 입주자의 실제 거주 여부를 주기적으로 확인해 철저히 관리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김평정[pyung@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