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경남은행 부당금리 만여 건...'고의 조작' 의혹 확산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6-26 19:20
앵커

부당하게 높은 대출금리를 적용해 온 은행 3곳이 오늘부터 환급절차에 착수했습니다.

경남은행의 경우 부당 이자부과 사례가 무려 만 건이 넘어 고의로 조작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박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경남은행에서는 고객의 소득이 있음에도 아예 없는 것으로, 혹은 더 줄여서 입력함으로써 더 높은 이자를 받았습니다.

이 같은 부당 사례가 지난 5년간 약 만2천 건, 25억 원의 이자를 더 챙긴 겁니다.

하나은행에선 전산으로 산정된 금리가 아닌 최고 금리를 적용해 이자를 올려받은 사례가 252건 확인됐고, 씨티은행은 중소기업에 대출을 해주면서 담보가 있는데도 없는 것으로 처리해 대출금리를 올렸습니다.

이번에 확인된 이자 부당 부과 사례는 경남, 하나, 씨티 이렇게 세 은행에서만 만2,300건에 달하고, 소비자가 억울하게 더 낸 이자는 무려 26억 원을 훌쩍 넘습니다.

해당 은행들은 서류를 제대로 확인하지 않아서 혹은 입력과정에 직원의 실수로 벌어진 일이라며 모두 고의성은 부인하고 있습니다.

[전병도 / BNK경남은행 여신기획부장 : 이자를 과다하게 수취하기 위해서 일부러 소득 금액을 조작해 입력을 누락시키거나 안 한 사례는 아니고, 직원들이 좀 소홀히 업무 취급을…]

그러면서 올려 받은 이자는 다음 달 중으로 최대한 빨리 피해자에게 돌려주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한 은행에서만 만 건이 넘는 금리 부당 인상을 단순히 실수로 보기는 어렵다는 비난이 빗발칩니다.

[조연행 / 금융소비자 연맹 대표 : 우연히 실수로 이런 사태가 벌어진 것이 아니라 금융기관이 조직적으로 금리를 조작했다고 생각되기 때문에 금융신뢰를 무너뜨린 중대한 범죄라고 생각됩니다.]

금융감독원은 이번 조사대상에서 빠진 나머지 모든 은행에 대해 유사한 부당 사례가 없는지 자체조사를 하라고 공문을 보냈습니다.

하지만 이미 신뢰가 무너진 마당에 은행의 자체 조사 결과를 믿을 수 있겠느냐며 금감원의 전수조사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YTN 박영진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