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美 철강관세 면제 가능성..."아직 유동적"
Posted : 2018-03-19 22:37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미국의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른 철강 관세 부과대상국에서 우리나라가 제외될 가능성이 조심스럽게 제기되고 있습니다.

아직 상황이 유동적이고,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최종 결정이 남은 만큼 예단할 수는 없는 상황입니다.

임승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미국의 철강 관세 시행이 임박하면서 우리 정부의 움직임도 더욱 빨라지고 있습니다.

초긴장 상태에서도 우리나라가 제외될 가능성이 조심스럽게 제기됩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번 주 중에 타결을 목표로 대화를 진행하고 있고, 분위기가 나쁠 것 같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해외 출장 중인 김동연 경제부총리도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전방위적인 해결 노력을 강조했습니다.

[김동연 /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이 문제(철강 관세)뿐만 아니라 FTA 문제라든지 또 다음 달에 발표할 예정인 환율보고서 문제라든지, 또 그밖에도 여러 가지 한미경제협력에 대한 것들을 아주 전방위적으로 같이 풀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습니다)]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이 이끄는 협상팀은 계속 워싱턴 DC에 남아 미국 측을 설득하고 있습니다.

그래도 주무 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는 결과가 나올 때까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일각에서는 미국이 25% 철강 관세 부과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대신, 한미 FTA 개정 협상에서 자동차 등 다른 카드를 들고나올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최근 한미 FTA 3차 개정 협상,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전화 통화 등 긍정적 분위기 속에,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명령은 오는 23일 발효됩니다.

YTN 임승환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