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정부 "7조 원 R&D 투자...재정 지원 제도화"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8-14 17:47
앵커

오늘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회의에서 정부는 일본의 경제 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대규모 R&D 투자 등 대책을 진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관·정 협의회에서도 정부는 소재와 부품, 장비 산업에 대한 정부 지원이 지속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재정 지원 방식을 확실하게 제도화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김주영 기자!

오늘 국회 산자위 회의, 어떤 부분이 주로 논의됐습니까?

기자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회의에서는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와 정부의 대응 부분이 핵심적으로 다뤄졌습니다.

오전에 진행된 업무보고에서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이번 위기를 산업 경쟁력 개선의 기회로 삼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를 위해 부품 수입국 다변화와 7년간 7조8천억 원에 이르는 R&D 분야 투자 등 대책을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성윤모 /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 대규모 R&D 투자를 7년간 약 7.8조 원을 지원하고자 합니다. 빠른 기술 축적을 위해 R&D 방식도 혁신하고 특허 분석도 함께하고….]

업무보고 이후 진행된 여야 의원들의 질의에서는 정부 대책의 현실성을 두고 질문이 이어졌습니다.

특히 야당 의원들을 중심으로 우리 정부가 일본을 화이트 리스트에서 배제하는 것에 실효성이 있는지, 대규모 투자로 기술 자립화가 정말 가능한 것인지 집중 질의가 나왔습니다.

오늘 오후에는 일본 규제 대응을 위한 민·관·정 협의회는 2차 회의도 열렸는데요.

이 자리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소재·부품·장비 산업 경쟁력 강화와 관련해 정부 지원이 지속적이고 안정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재정 지원 방식을 확실하게 제도화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앵커

한일 관계 악화로 어느 때보다 하루 앞으로 다가온 광복절 의미가 더 커졌는데요,

정치권 어떤 반응 보이고 있습니까?

기자

먼저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광복절을 맞아 애국선열께 경의를 표한다면서 독립과 산업화·민주화에 헌신한 선열들의 뜻을 이어받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갈등을 빚고 있는 일본에 대해서는 극복이나 대결보다는 화해의 뜻을 전했습니다.

한국과 일본은 필연적으로 떨어질 수 없는 나라라며 반드시 합리적으로 해결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해찬 / 더불어민주당 대표 : 반드시 합리적으로 해결해서 함께 하는 이웃 나라라는 것을 저희는 잊지 않고 최대한 진실하고 성의있게 일본을 대하도록 하겠습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대국민 담화문을 발표했습니다.

오늘을 이기고 내일로 나아가자는 주제의 이번 담화에서는 황 대표는 순국선열에 대한 경의와 독립유공자에 대한 존경의 뜻을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과 현 정부는 대한민국을 잘못된 길로 끌고 가고 있다면서 국정운영의 대전환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황교안 / 자유한국당 대표 : 지금이라도 이 정권이 잘못을 바로잡고 정책 대전환에 나선다면, 어떠한 정치적 고려도 없이 적극적으로 협력할 것입니다.]

황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다시 한 번 변화를 촉구하는 입장을 밝힌 가운데 내일로 예정된 대통령 광복절 경축사에서 어떤 메시지가 나올지 관심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YTN 김주영[kimjy0810@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