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외교관이 한미정상 통화 내용 유출..."공익제보" vs "기밀누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5-23 18:42
앵커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이 한미 정상 간 통화 내용을 밝히면서 논란이 일고 있는데요, 이를 전달한 사람은 현직 외교관으로 드러났습니다.

공익제보라고 주장한 한국당에 맞서 청와대가 국가기밀 누설이라고 일축한 가운데 외교부는 해당 외교관에 대한 징계절차에 착수했습니다.

한연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9일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은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강효상 / 자유한국당 의원 (지난 9일) : 트럼프 대통령이 5월 하순에 일본을 방문한 뒤에 잠깐이라도 한국을 방문해 달라, 이렇게 제안했다고 합니다.]

한미 정상 간 전화 통화 내용을 확보했다고 주장했는데, 청와대는 즉각 반발했습니다.

[고민정 / 청와대 대변인 (지난 9일) : 무책임할 뿐 아니라 외교 관례에도 어긋나는 근거 없는 주장에 대해서 책임을 져야 될 것입니다.]

이후 감찰 결과, 관련 내용을 전달한 사람은 주미 한국대사관 소속 A 공사 참사관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강 의원의 고등학교 후배인 A 참사관은 한미 정상 통화 다음 날인 지난 8일 통화 내용을 열람했고,

통화 내용을 읽고 난 뒤 자신이 기억하는 대로 강 의원에게 관련 내용을 전했다고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같은 감찰 결과에 대해 강 의원은 야당과 공무원의 입에 재갈을 물리려는 것이라고 비판했고,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공익 제보의 성격이 강하다고 주장했습니다.

[나경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이 정권의 굴욕외교와 국민선동의 실체를 일깨워준 공익제보 성격이 강하지 않나.]

이에 대해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조직 내부에서 벌어지는 부정·비리를 외부에 알리는 것을 공익 제보라고 한다며 정상 간 통화 내용은 이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일축했습니다.

또, 이번 사안이 한미 간의 신뢰를 깨는 문제가 될 수 있고, 3급 국가 기밀에 해당하는 사안이 누설된 것은 한반도 안보 문제가 민감한 상황에서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조사 중이라는 말 외에 직접적인 언급을 자제하고 있는 외교부는 징계 절차와 함께 법적 대응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YTN 한연희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