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與 '장자연 사건' 특검·국정조사 '만지작'...국회로 공 넘어오나?
Posted : 2019-05-22 21:53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진상 규명이 어렵다고 발표한 '故 장자연 씨 사건'을 두고 더불어민주당이 국정조사와 특별검사 카드를 만지작거리기 시작했습니다.

과거사위의 조사를 통해 의혹이 완전히 가시지 않으면서 논란이 정치권으로 번지고 있습니다.

최기성 기자입니다.

[기자]
1년여 조사 끝에도 장자연 사건의 핵심 의혹을 밝혀내지 못하자 더불어민주당 회의장에선 검·경을 향한 성토가 이어졌습니다.

여당 지도부는 특별검사 수사 도입과 국정조사라는 구체적인 방법론까지 언급하며 검찰과 경찰을 압박했습니다.

[이인영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만약 검찰과 경찰이 끝까지 국민적 요구를 외면한다면 국회가 나설 수밖에 없다는 점을 경고합니다.]

앞서 이낙연 국무총리도 검·경의 장자연 사건 재조사와 버닝썬 수사 결과를 지목해 부실하다며 공개적으로 질타했습니다.

[이낙연 / 국무총리 (지난 21일) : 국민의 신뢰를 회복해야 하는데 성공하지 못했거나 못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몹시 안타깝습니다.]

장자연 사건을 둘러싼 논란이 가시지 않으면서 정치권으로 불이 옮겨붙은 양상입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은 검찰 과거사위의 결정을 존중해야 한다며 결을 달리했습니다.

[나경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우리가 그동안 여러 가지 특검할 게 많은데요. 전 하여튼 그 부분은 검찰 과거사위원회의 의견을 존중합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재조사 결과 발표가 또 다른 갈등과 의혹을 낳는 최악의 상황이 벌어진 만큼 국정조사를 검토해야 한다면서도 특검에 대해서는 재수사가 필요한 내용이 확인되면 추진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일단 선을 그었습니다.

이런 가운데 국회 정상화를 위한 여야의 막판 협상은 진통을 겪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패스트트랙 지정 과정에 대한 사과나 고소·고발 철회는 받아들일 수 없다고 거듭 강조했고, 한국당은 여당이 선거법 개정 등 패스트트랙 지정을 무효로 하고 분명한 사과를 해야 한다며 맞서고 있습니다.

YTN 최기성[choiks7@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