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與 '장자연 사건' 특검·국정조사 '만지작'...국회로 공 넘어오나?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5-22 21:53
앵커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진상 규명이 어렵다고 발표한 '故 장자연 씨 사건'을 두고 더불어민주당이 국정조사와 특별검사 카드를 만지작거리기 시작했습니다.

과거사위의 조사를 통해 의혹이 완전히 가시지 않으면서 논란이 정치권으로 번지고 있습니다.

최기성 기자입니다.

기자

1년여 조사 끝에도 장자연 사건의 핵심 의혹을 밝혀내지 못하자 더불어민주당 회의장에선 검·경을 향한 성토가 이어졌습니다.

여당 지도부는 특별검사 수사 도입과 국정조사라는 구체적인 방법론까지 언급하며 검찰과 경찰을 압박했습니다.

[이인영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만약 검찰과 경찰이 끝까지 국민적 요구를 외면한다면 국회가 나설 수밖에 없다는 점을 경고합니다.]

앞서 이낙연 국무총리도 검·경의 장자연 사건 재조사와 버닝썬 수사 결과를 지목해 부실하다며 공개적으로 질타했습니다.

[이낙연 / 국무총리 (지난 21일) : 국민의 신뢰를 회복해야 하는데 성공하지 못했거나 못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몹시 안타깝습니다.]

장자연 사건을 둘러싼 논란이 가시지 않으면서 정치권으로 불이 옮겨붙은 양상입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은 검찰 과거사위의 결정을 존중해야 한다며 결을 달리했습니다.

[나경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우리가 그동안 여러 가지 특검할 게 많은데요. 전 하여튼 그 부분은 검찰 과거사위원회의 의견을 존중합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재조사 결과 발표가 또 다른 갈등과 의혹을 낳는 최악의 상황이 벌어진 만큼 국정조사를 검토해야 한다면서도 특검에 대해서는 재수사가 필요한 내용이 확인되면 추진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일단 선을 그었습니다.

이런 가운데 국회 정상화를 위한 여야의 막판 협상은 진통을 겪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패스트트랙 지정 과정에 대한 사과나 고소·고발 철회는 받아들일 수 없다고 거듭 강조했고, 한국당은 여당이 선거법 개정 등 패스트트랙 지정을 무효로 하고 분명한 사과를 해야 한다며 맞서고 있습니다.

YTN 최기성[choiks7@ytn.co.kr]입니다.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