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박지원 "홍일아 미안해...내가 좀 더 친절하게 할걸"
박지원 "홍일아 미안해...내가 좀 더 친절하게 할걸"
Posted : 2019-04-21 14:30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장남 김홍일 전 의원의 별세에 추모 글을 남겼다.

지난 20일 김 전 의원의 별세 소식이 전해지자 박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고인과의 추억을 회상했다. 박 의원은 정치권 대표적 동교동계(DJ계) 인사로 고인과 생전 인연이 깊었다.

박 의원은 "김 전 대통령님은 장남 사랑이 지극하셨다"라며 "특히 김홍일 전 의원께서 당신 때문에 고문 후유증으로 시달리는 것을 매우 안타까워하셨다"라고 돌아봤다.

특히 박 의원은 "김 전 의원이 나라종금 사건에 연루돼 의원직을 상실했을 때 대통령님은 '박 실장, 나는 우리 홍일이가 유죄를 받고 의원직을 상실하더라도 현금 3,000만 원을 들고 걸어가는 모습을 보았으면 원이 없겠어'라고 말씀하셨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나라종금 사건에 연루된 김 전 의원은 당시 구속됐던 정 모 씨가 검찰의 회유로 '서울 호텔 앞에서 현금 3,000만 원이 든 종이 가방을 전달하니 김 전 의원이 받아들고 갔다'라고 허위 진술해 유죄를 선고받았다"라고 밝혔다.

박 의원에 따르면 당시 김 전 의원은 혼자 일어서지도, 걷지도 못했다.

박지원 "홍일아 미안해...내가 좀 더 친절하게 할걸"

다음날인 21일 박 의원은 김 전 의원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이날도 박 의원은 "고(故) 김홍일 의원은 김 전 대통령님의 장남이며 정치적 동지였다"라고 전하며 그에 대한 기억을 전했다.

박 의원은 고문 후유증으로 언어 소통이 어려웠던 김 전 의원이 "형님이 아버님께 말씀드려 주십시오"라고 말했던 것을 회상했다.

그는 "김 전 의원과 소통이 안 되자 제게 (김 전 의원의 말을) 알아보라는 대통령님의 말씀에 연락했는데 나도 무슨 뜻인지 이해를 못 해 '글로 써 보내'라고 하면 김 전 의원은 '네'라고 했다"고 돌아봤다.

이에 박 의원은 "홍일아, 미안해. 내가 좀 더 친절하게 했어야 했을걸"이라며 고인에 대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20일 오후 4시 8분쯤 서울 마포구 서교동 자택에서 김 전 의원이 쓰러졌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후 김 전 의원은 세브란스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오후 5시 4분쯤 사망 판정을 받았다고 알려졌다.

김 전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전신인 새정치국민의회와 새천년민주당 소속으로 15·16·17대 국회의원을 지냈다. 고인은 최근 파킨슨병이 악화한 것으로 전해졌다.

YTN PLUS 문지영 기자(moon@ytnplus.co.kr)
[사진 출처 = 뉴시스, YTN]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