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친일 인증" vs "좌파 면죄부"...막말 장외 난타전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3-15 19:42
앵커

'김정은 수석대변인' 연설로 여당의 반발을 불러온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이번에는 반민특위가 국론을 분열시켰다는 발언을 해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당장 여당은 역사 인식에 문제가 많다며 스스로 '친일'임을 인정했다고 반발했는데, 한국당은 문재인 정부가 친일 프레임을 덧씌운다고 반박했습니다.

조은지 기자입니다.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해방 이후 반민특위 활동이 결과적으로 국론을 분열시켰다고 거듭 소신을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정부·여당이 한국당에 친일 프레임을 씌우고, 손혜원 의원 부친처럼 좌파 사회주의 운동을 한 사람들에게는 서훈을 준다고 공격했습니다.

[나경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친일 청산! 잘됐어야죠. 여기에 대해서 반대하는 사람이 어디 있습니까. 반민특위 활동이 잘됐어야 합니다. 그런데 결국 그것이 국론 분열을 가져온 부분이 있고….]

더불어민주당은 나 원내대표는 일본 아베의 수석대변인이냐며, 역사인식에 문제가 많다고 들불처럼 일어났습니다.

[윤호중 /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 : 이런 망언이 계속되기 때문에 자유한국당을 극우 반민족 당이다, 나경원 원내대표 이름이 나베 경원이다….]

[박주민 /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 친일 청산이 제대로 되지 못했던 것이 역사의 아픔으로 남고 국민을 분열되게 만든 것입니다. 아무 말 대잔치를 중단해 주시기 바랍니다.]

민주당은 또 김학의 전 차관의 이른바 '별장 성 접대' 의혹과 한국당의 연관성도 꼬집었습니다.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던 곽상도 의원과 법무부 장관이던 황교안 대표가 이 사건을 몰랐을 리 없다며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강병원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 지휘 감독 책임자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곽상도 의원은 즉각 사건의 진실을 밝히기 바랍니다.]

이에 대해 황교안 대표는 수사 외압이나 관여는 전혀 없었다고 강조했습니다.

[황교안 / 자유한국당 대표 : 검증 결과 문제가 없다고 제가 들었습니다, 그래서 임명됐고, 임명된 뒤에 의혹 제기가 있었습니다. 그리고서 본인이 사퇴했죠. 그게 전부에요.]

역시 연루 의혹을 부인한 곽상도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과거 변호사 시절 친일파 유족의 재산 환수 소송을 변호한 일이 있다며, 누가 친일파냐고 역공을 펴기도 했습니다.

[곽상도 / 자유한국당 의원 : 117억인가 하는 돈을 유족들에게 환수받아갈 수 있게 했습니다. 친일파 재산은 국고로 귀속시키는 게 정상이지 않습니까. 친일 문제도 대답은 없고 청산하자고 합니다. 본인들을 어떻게 청산하죠?]

나경원 원내대표의 '김정은 수석대변인' 연설 이후 장외 막말 난타전이 이어지는 형국입니다.

다음 달 재보선을 앞두고 지지층을 결집하겠다는 계산까지 더해지면서 여야의 발언 수위가 더욱 격화되고 있습니다.

YTN 조은지[zone4@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