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뉴스앤이슈] "정신 좀 차리자" 보수진영서도 5·18 망언 비판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2-12 11:49
자유한국당이 5·18 망언 후폭풍을 뒷수습하려 안간힘을 쓰고 있지만 여전히 논란은 들끓고 있습니다.

심지어 보수 진영 내에서도, "이건 아니지 않느냐" "정신 좀 차리자" 작심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6선 중진인 김무성 한국당 의원은 "역사적 평가가 끝난 5·18을 부정하는 것은 역사 왜곡이자 금도를 넘어서는 것"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고 - 장제원 의원도 "시대착오적 '급진 우경화'를 멈춰야 한다"고 했습니다.

한국당을 탈당한 친박계 좌장 서청원 의원도 가세했습니다.

5.18 당시 취재기자로 "광주 시민들의 높은 시민의식을 현장에서 생생하게 지켜봤다"며, 민주화 운동을 종북좌파 문제로 왜곡해서 거론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는 잘못"이라고 했습니다.

'보수의 심장' 대구의 권영진 시장도 "요즘 당 돌아가는 꼴을 보니 가슴이 터질 것 같다"며 "지지율 좀 오른다고 고질병이 재발한 것인가, 제발 정신들 좀 차리자"고 토로했습니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도 한국당의 단호한 조치를 촉구했는데요.

[하태경 / 바른미래당 최고위원(YTN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어제) : 보수의 품격 차원에서라도 한국당 내에서 정말 중징계를 해야 합니다. 보수단체들한테까지 외면 받는 이런 행위를 한 것에 대해서 한국당은 정말 심각하게 생각해야 한다고 봅니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당내 문제"라며 소극적 태도를 보였던 김병준 비대위원장도 조금 전 기자간담회를 열고 고개 숙여 사과했는데요.

이번 사태를 제대로 수습하지 못하면 당에 큰 위기가 될 것이라는 지적도 나오는 가운데 앞으로 당의 행보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