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문 대통령 "내가 수소차 모델"...규제 풀어 수소경제 키운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1-18 05:19
앵커

올해 눈에 보이는 성과로 경제에 활력을 불러오겠다고 강조한 문재인 대통령은 첫 현장 방문 주제로 수소 경제를 골랐습니다.

스스로 수소차 홍보 모델이라고 표현할 정도로 힘을 쏟고 있는데, 수소 경제의 기반이 되는 충전소 설치 문제는 규제 샌드박스 1호로 지정해 해결하기로 했습니다.

임성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해 10월 프랑스를 국빈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은 파리 시내 수소차 충전소를 방문했습니다.

우리 기업이 수출한 수소 전기차를 직접 타 보고 충전소의 안전성에 큰 관심을 보였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지난해 10월 파리 방문 녹취) : 충전을 운전자가 직접 합니까? 아니면 누군가가 해줘야 합니까. (운전자가 직접 합니다. 휘발유차에 하는 것처럼 어려움 없이 충전할 수 있습니다.)]

올해 첫 현장 방문이었던 어제(17일) '수소 경제 전략회의'에서도, 문 대통령은 파리에서의 경험을 예로 들며 수소차의 안전성을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 수소라고 하면 수소폭탄을 연상하여 위험하게 여기는 분이 많은데, 알고 보면 그렇지 않습니다. 파리 도심 한가운데 수소 충전소가 있었습니다.]

이번 주 청와대 내부 회의에서도 수소차 충전소 확대 방안을 점검하는 등 문 대통령은 데이터, 인공지능과 함께 3대 기반경제의 한 축인 수소 경제 띄우기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 특히 수소차 부분은 내가 아주 홍보모델이에요.]

수소 경제의 핵심 기반이 될 '수소차 충전소 설치' 문제는 규제 샌드박스 1호로 선정해 풀어가기로 했습니다.

수소차 충전소는 주변 시설과의 안전거리 확보나 토지 임대 제한 등의 규제로 도심 설치가 불가능했는데, 기존 규제 적용을 미루고 서울 시내 5곳의 설치를 임시 허가할지 검토 중입니다.

문 대통령은 임기 내인 오는 2022년까지 전국 310곳에 수소차 충전소를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기업들이 혁신 성장에 집중할 수 있도록 연초부터 규제 거두기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YTN 임성호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