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與 "손혜원 입장 수용"...서영교, 원내수석 사퇴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1-17 21:52
앵커

더불어민주당이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손혜원 의원의 입장을 받아들여 추가 조치를 하지 않기로 결정했습니다.

대신 재판 청탁 의혹이 제기된 서영교 의원은 원내수석부대표에서 스스로 물러나기로 했습니다.

염혜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오후 늦은 시각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었습니다.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는 손혜원 의원과 재판거래 의혹이 일고 있는 서영교 의원에 대한 조사결과를 논의하기 위해서입니다.

한 시간 넘은 격론 끝에 민주당은 일단 손혜원 의원의 입장을 받아들이기로 했습니다.

[이해식 / 민주당 대변인 : 목포 구도심 역사 재생을 위해 관련 건물 매입했다고 해명했습니다. 지금까지의 정황을 종합하여 투기 목적이 없었다는 손 의원의 입장을 수용하였습니다.]

이에 따라 손 의원은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간사직도 그대로 수행하게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민주당은 손 의원의 경우 다른 의혹이 또 제기되면 진행 상황에 따라 다시 판단하겠다면서, 징계 절차를 밟지는 않겠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야당의 맹공이 이어지고 있지만 당사자가 강력 반발하는데다, 여러 정황상 법적으로는 문제가 없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해석됩니다.

실제 손혜원 의원은 목포 건물 구입이 차명이라면 전 재산을 국고에 환원하고 의원직도 사퇴할 것이라면서 초강수를 뒀습니다.

[손혜원 / 더불어민주당 의원 (YTN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 : 말도 안 되는 요즘 말로 '얼척 없는' 그런 얘기들을 하니까 제가 정말 의원직을 걸고 가겠다, 전 재산을 주겠다, 이게 만약에 차명이면. 이렇게 강하게 제가 나갈 수밖에 없죠.]

재판 청탁 의혹의 당사자인 서영교 의원은 최고위원회의 시작 직전 홍영표 원내대표에게 사실 여부를 떠나 당과 사법개혁에 부담을 주지 않겠다며 원내수석부대표에서 물러나겠다고 전했습니다.

민주당은 최고위 결과 발표 전 자유한국당 법사위 소속 의원도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에게 한국당 노철래, 이군현 의원의 재판 관련 청탁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역공을 펴면서 사실상 야당의 파상공세에 정면대응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습니다.

YTN 염혜원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