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남북 장성급 군사회담 오는 26일 판문점 개최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10-22 16:11
앵커

남북 군사 당국이 장성급 군사회담을 오는 26일 판문점에서 열고 군사공동위 구성을 협의합니다.

이런 가운데 남북 군사 당국과 유엔사는 JSA 비무장을 위한 세부 협의를 진행했습니다. 김세호 기자!

자세한 소식 전해주시죠.

기자

남북 군사 당국이 장성급 군사회담을 오는 26일 10시,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개최하기로 했습니다.

국방부는 이번 회담은 우리 측이 전통문을 통해 개최를 제의했고, 북측이 제의에 호응하면서 이뤄지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우리 측에서는 수석대표인 국방부 대북정책관 김도균 소장 등 5명, 북측은 단장인 안익산 중장 등 5명이 각각 대표로 참가합니다.

이번 회담에서는 9.19 군사합의 이행 관련 중간 평가와 앞으로의 추진 일정 등을 협의할 계획입니다.

또 남북군사공동위원회 구성과 운영 방안, 한강 하구 공동조사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가 이어질 예정입니다.

앞서 남북은 9.19 군사합의서에서 대규모 군사훈련과 무력증강 문제, 상대방에 대한 정찰행위 중지 문제 등을 군사 공동위를 가동해 협의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서해 일대의 평화수역과 시범적 공동어로구역의 구체적임 범위를 군사 공동위에서 협의하기로 한 만큼, NLL과 관련해 북한과 구역을 확정하는 문제가 공동위에서 매듭지어질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앵커

남북 군사 당국과 유엔사 3자 협의가 진행됐는데, 회의는 끝이 났습니까?

기자

남북 군사 당국과 유엔사가 3자 협의체 2차 회의를 오전 10시부터 판문점 남측 지역인 '자유의 집'에서 진행됐습니다

지난 16일 1차 회의 때와 같은 인원들이 참석했는데, 회의는 오후 1시쯤 끝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번 회의에서는 판문점 공동경비구역, JSA 지뢰 제거 작업을 확인, 평가하고, 화기와 초소 철수 일정,

그리고 경계근무 인원 조정방안과 앞으로의 공동검증 추진계획 등에 대해 실무 협의를 이어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남북은 9.19 군사합의서에 따라 JSA 비무장화를 위한 협의를 이어갔는데, 예정된 시간표대로 지난 20일 지뢰 제거 작업을 모두 마무리했습니다.

YTN 김세호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