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트럼프 '승인' 발언 논란...정부 "한미 긴밀히 협의"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10-11 19:57
앵커

5.24 조치 등 대북 제재 해제는 미국의 승인이 있어야 한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여야가 '부적절'하다고 밝히면서도 발언 배경에 대해선 다른 해석을 내놨습니다.

우리 정부는 미 측과의 협의를 긴밀히 이어오고 있다며 진화에 나섰지만, 이런저런 해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보도에 김세호 기자입니다.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우리나라가 미국의 승인 없이는 대북 제재 해제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美 대통령 : 한국은 우리의 승인 없이 (대북 제재 해제를) 하지 않을 겁니다. 우리 승인 없이는 아무것도 안 할 겁니다.]

준비된 발언인지 여부는 분명하지 않지만 '승인'이란 표현이 주권침해로 비칠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통일부 국정감사장에서도 논란이 일었습니다.

여야 의원들은 부적절한 표현이라고 지적하면서도 발언이 나온 배경에 대해서는 입장이 엇갈렸습니다.

[심재권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저는 허락(영어로 approval 이라고 하나요?)에 대해서 적절치 않은 표현이라고 생각합니다 미국도 우리도 주권 국가입니다.]

[김재경 / 자유한국당 의원 : 그 근저에는 우리하고 협의도 하지 않고 공감 없이 왜 이렇게 진도가 나가느냐 이런 게 깔려 있는 거죠.]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남북군사합의서에 불만을 표출한 사실이 확인된 데 이어 트럼프 대통령의 승인 발언까지 더해지면서 논란은 이어졌습니다.

청와대는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모든 사안은 한미 간 협의 속에 진행한다는 뜻으로 받아들인다고 밝혔고, 관련 부처도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해 미국과 긴밀하게 협의하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노규덕 / 외교부 대변인 : 대북 제제와 관련하여 우리 정부는 미국을 포함한 관련 관련국들과 긴밀히 협의해 왔고 앞으로도 계속 협의해 나갈 것입니다.]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재개되는 국면에 불거진 트럼프 대통령과 폼페이오 장관의 발언은 그러나 남북관계 속도 조절용이라는 분석도 제기되는 등 여러 해석을 낳고 있습니다.

YTN 김세호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