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종전선언·북미회담 일정 깊이 논의...대북 제재는 유지"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25 14:02
앵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조속히 개최하기로 하고 종전선언의 시기와 장소도 긴밀하게 논의했습니다.

관심을 모았던 대북 제재에 관해서는 계속 유지하되, 북한에 밝은 미래를 보여주는 방안도 찾기로 했습니다.

뉴욕에서 김도원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주 평양에서 김정은 위원장을 만난 문재인 대통령이 이번에는 뉴욕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악수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남북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비핵화에 대해 진전된 합의가 있었다며 김 위원장의 메시지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했습니다.

자신이 15만 평양 시민 앞에서 북한의 비핵화에 대한 동의를 구했고 김 위원장이 전 세계에 비핵화 의지를 직접 밝힌 점도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 이제 북한의 핵 포기는 북한 내부에서도 되돌릴 수 없을 만큼 공식화되었습니다.]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을 신뢰하고 있고 북미 정상회담을 조기에 열어 비핵화 과정을 조속히 끝내고 싶어한다는 뜻도 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환영의 뜻을 나타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 김정은 위원장이 협상 타결을 위한 굉장한 열의를 갖고 있는 걸 확인했습니다. 그건 아주 좋은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한미 정상은 2차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종전선언과 2차 북미회담의 날짜와 장소에 대해서도 깊이 있는 논의가 있었다는 설명이 주목됩니다.

[김의겸 / 청와대 대변인 : 미국 쪽의 상응 조치를 포함한 협조 방안에 대해 긴밀한 소통과 공조를 지속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지금 단계에서 유엔 대북 제재를 해제하거나 완화하는 방안은 합의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두 정상은 비핵화를 이룰 경우 북한이 얻을 수 있는 밝은 미래를 보여주는 방안을 찾아보기로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을 만나서도 비핵화 진전과 함께 대북 인도적 지원이 필요하다면서 유엔의 협조를 당부했습니다.

구체적인 회담 내용은 물론 분위기나 성과에 대해서도 청와대는 말을 아꼈습니다.

교착상태에 빠진 북미 관계가 새로운 동력을 얻는 결정적인 회담이기 때문에 최대한 신중하게 접근할 수밖에 없다는 설명입니다.

뉴욕에서 YTN 김도원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