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51만 돌파한 '김보름·박지우 청원', 청와대 행정관이 밝힌 생각
Posted : 2018-02-21 17:55
51만 돌파한 '김보름·박지우 청원', 청와대 행정관이 밝힌 생각

이른바 '따돌림 논란'이 일어난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대표팀 김보름(25·강원도청), 박지우 (20·한체대)에 대한 국민적 분노가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두 선수의 국가대표 자격을 박탈하고 빙상연맹을 처벌하자는 청와대 국민청원 동참 인원은 시작 이틀 만인 21일 17시 기준 51만 명을 돌파했다.

21일 진행된 '11:50 청와대입니다' 라이브 방송에서는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과 청와대 뉴미디어비서관실 김선 행정관도 이 문제를 간접적으로 언급했다.

원래 청와대는 국민청원 서명인이 20만 명이 넘으면 관련 답변을 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

김보름, 박지우 선수에 대한 국민 청원은 제도가 생긴 이후 가장 많은 추천을 받았으나 아직 청와대의 공식 입장은 나오지 않은 상황이다.

51만 돌파한 '김보름·박지우 청원', 청와대 행정관이 밝힌 생각


51만 돌파한 '김보름·박지우 청원', 청와대 행정관이 밝힌 생각

다만 고민정 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21일 현재 50만 명 가까운 국민이 청원했는데, 그러다 보니 '청원 게시판이 분노의 배출창고가 되는 것이 아닌가', '인민재판소가 되는 것은 아닌가'하는 우려의 목소리도 있다"고 말했다.

고 부대변인은 "청와대가 입법기관이 아니기에 모든 것을 해결해드릴 순 없을 것"이라면서도 "국민들에게 소통의 창구를 열어놓는 것은 큰 의미다. 소통은 쉽지 않지만 꼭 가야할 길임은 분명하다"는 소신을 전했다.

김선 행정관 역시 "청원 게시판에 제도 개선이나 사회의 부조리, 불합리에 대한 고발이나 의견 개진이 아닌 개인에 대한 지적이 나오는 것이 부작용이라는 의견을 알고 있다"고 입을 뗐다.

그러면서 김 행정관은 "우리 정부가 '소통'을 책무로 삼고 일을 하고 있기 때문에 어려운 질문에도 답을 해야 한다는 기조로 청원을 운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김 행정관은 "청원은 국민들의 의사 표시라서 그것이 항상 차분하게 개진되기만을 바랄 수는 없다"며 "(이번 김보름·박지우 청원이) 국민들의 분노의 표시일 수 있는데, 그것조차 청와대가 받아들이고 경청하면서 사회를 바꾸어나가는 목소리로 활용해야 한다"는 생각을 밝혔다.

YTN PLUS 문지영 기자
(moon@ytnplus.co.kr)
[사진 출처= GettyImages,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YouTube '대한민국 청와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