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도종환 "단일팀 구성되도 우리 선수 배제 없을 것"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1-15 22:11
앵커

다음 달 평창동계올림픽 때 정부가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구성을 추진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우리 선수들이 피해를 보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는데요,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우리 선수들이 불이익을 당하는 일이 없도록 단일팀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준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대회 개막을 눈앞에 두고 열린 국회 평창동계올림픽 특별위원회 전체회의.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개막식 때 남북 선수단이 공동 입장하게 되면 한반도기를 들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개최국이 개막식에서 자국 국기를 내걸지 못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문제가 될 게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도종환 /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 개막식 전체 행사 2시간 진행되는 초기에 대형 태극기가 등장합니다…올림픽이 추구하는 가장 큰 이상과 가치는 평화의 가치인데 그것을 구현하고자 하는 IOC의 뜻도 내포돼 있다는….]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추진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해명했습니다.

통상적인 남북 단일팀과 다르다며 우리 선수들의 피해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도종환 /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 우리 선수들 23명은 그대로 유지됩니다. 23명 플러스 알파를 가지고 논의하는 건데 23명 플러스 알파에서 저희가 받을 수 있는 안은 저희 아이스하키연맹의 안은 (북한 선수) 5명 정도이고….]

여당 의원들은 남북 공동 입장 등을 지지하며 정부 기조에 발을 맞췄고, 특히 북한 선수단 지원도 대북 제재에 어긋나지 않는다고 주장했습니다.

[유은혜 / 더불어민주당 의원 : 북한 선수단 체류비 지원이 대북 제재 결의를 위반했다고 해석하는 것은 결의안 내용을 정확하게 이해하지 못한 게 아닌가 하는 판단이 들고요….]

반면 야당 의원들 사이에서는 북한의 참가를 환영하지만, 올림픽이 자칫 북한의 체제 선전의 장으로 악용돼서는 안 된다며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김기선 / 자유한국당 의원 : 우리가 과거에 해 봤지만, 입장식 할 때 한반도기 들고 가서 그렇다고 해서 남북 간의 평화가 얼마나 오래 지속됐나….]

도 장관은 북한 응원단 등이 체제 선전 도구가 되지 않겠느냐는 우려를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않도록 협상을 진행하겠다고 답했습니다.

YTN 김준영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