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문재인 '호남 총리' 발언 논란 확산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5-01-27 16:58
앵커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당 대표 후보가 이른바 '호남 총리' 발언을 한 것을 놓고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충청도 출신인 이완구 총리 후보자를 지명한 것과 관련해 아쉬움을 표한 건데요.

새누리당은 물론 경쟁 후보까지 비판에 나서 문 후보가 수세에 몰리고 있습니다.

김준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당 대표 후보는 이완구 총리 후보 내정과 관련해 라디오 프로그램 인터뷰에서 호남 총리론을 언급했습니다.

국민 통합을 위해서는 반대쪽 50%를 포용할 인사가 필요하다며 그런 관점에서 호남 인사를 총리로 임명해야 하는데 정말 아쉽다고 말한 겁니다.

새누리당은 곧바로 문 후보를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지역주의 편 가르기 발언이라며 문 후보의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인터뷰:이장우, 새누리당 원내대변인]
"제1야당 당 대표 후보가 당권에 눈이 뒤집혀서 지역주의 망령에 허우적거리는 모습을 보면서 한심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당내에서도 비판적인 목소리가 나왔습니다.

함께 당권 레이스를 펼치고 있는 박지원 후보는 또 하나의 지역갈등이 되는 오해로 번지지 않기를 바란다며 우려를 표했습니다.

논란이 확산되자 문 후보는 발언 하루 만에 박근혜 정부가 국민 통합에 실패하고 있어 반대편까지 포용할 수 있는 인사가 기용됐으면 좋겠다고 지적한 것이라고 해명하면서 사과했습니다.

[인터뷰: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당 대표 후보]
"만약 제 발언으로 충청분들에게 서운함을 드렸다면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새정치연합 당권 경쟁이 혼전 양상으로 흐르고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문 후보의 우발적인 발언이 나와 막바지 선거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됩니다.

YTN 김준영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