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YTN 기상 센터

  • [날씨] 제주·남해안 호우특보...중부·경북 150mm 호우
  • 시간 2018-09-03 14:22
    리스트

[앵커]
제주도와 전남 남해안에는 호우경보가 발효 중입니다.

퇴근길 무렵에는 서울 등 내륙에도 벼락과 돌풍을 동반한 국지성 호우가 쏟아진다고 하는데요.

YTN 중계차 연결해서 호우 전망 알아보겠습니다. 권혜인 캐스터!

서울에도 비가 시작된 것 같은데요, 퇴근길에는 장대비로 변한다고요?

[캐스터]
북서쪽에서 비구름이 다가오고 있어서 제가 나와 있는 서울 상암동에도 빗방울이 떨어지고 있습니다.

빗줄기는 갈수록 굵어지겠는데요.

특히 퇴근길 무렵에는 벼락과 돌풍을 동반한 폭우가 쏟아질 가능성이 큽니다.

이번 비는 중서부에서 남부로 이동하며 내일 새벽까지 이어지겠고요, 시간당 40mm의 국지성 호우와 함께 바람도 강하게 불겠습니다.

현재 레이더 영상 보시면, 붉은색으로 표시된 강한 비구름이 제주도와 전남, 경남 지역에 영향을 주고 있습니다.

이 지역의 비는 일본을 향해 북상하는 태풍 '제비'의 간접 영향으로 내리는 건데요.

특히 전남 고흥과 여수, 제주 산간 지역에는 시간당 20∼50mm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며 호우경보가 발효 중입니다.

내일까지 내릴 비는 중부와 경북, 제주 산간이 최고 150mm 이상으로 가장 많습니다.

그 밖의 호남과 경남, 제주도에도 30~80mm의 비가 예상됩니다.

오늘 오후부터 밤까지는 중부 지방에, 오늘 밤부터 내일 새벽에는 남부 지방에 비가 집중되겠습니다.

비가 오며 낮 동안 선선하겠습니다.

서울 26도, 대전과 광주 28도로 어제보다 1~4도가량 낮겠습니다.

이번 비가 지나고 나면 날씨가 제법 선선해지며 가을을 느낄 수 있겠습니다.

하지만 다음 주까지는 여름과 가을이 교차하며 기습 폭우 가능성이 있으니까요, 날씨 정보에 계속 관심을 기울여 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권혜인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