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YTN 기상 센터

  • [날씨] 서울 다시 호우주의보...수도권 또 250mm 물 폭탄
  • 시간 2018-08-29 16:56
    리스트

[앵커]
퇴근길을 앞두고 서울에도 다시 비가 시작되고 있습니다.

밤사이 서울 등 중북부 지방에는 또 250mm 이상의 물 폭탄이 쏟아질 것으로 보여 피해가 우려됩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호우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정혜윤 기자!

퇴근길 서울에 또 강한 비가 예상돼 호우주의보가 내려졌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서울에는 조금 전 4시 40분부터 다시 호우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경기 북부와 영서 북부 지방에 머물던 강한 비구름이 조금씩 남쪽으로 이동하고 있는데요.

서울에도 비가 내리는 곳이 늘고 있고, 천둥 번개를 동반하는 곳도 있습니다.

비구름이 경기 북부에서 남하하면서 오늘도 서울 도봉구와 강북구 지방부터 비가 강해지고 있습니다.

레이더 상황 보시면 붉은 색으로 보이는 비구름이 게릴라 호우를 쏟아붓는 정체전선인데요.

동서로 길게 연결된 비구름이 남북을 오르내리며 게릴라 호우를 쏟아붓고 있습니다.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의 비는 퇴근길 무렵 강해지기 시작하겠습니다.

보통 시간당 20mm의 비가 2~3시간만 이어져도 비 피해가 발생하는데, 이번 비구름은 지역을 옮겨 다니며 시간당 50~100mm 달하는 물 폭탄을 쏟아붓고 있습니다.

기상청은 내일까지 서울과 경기 북부, 영서 북부에 250mm 이상의 호우를,경기 남부와 영서 남부에도 150mm 이상의 많은 비를 예보하고 철저한 대비를 당부했습니다.

단시간에 좁은 지역으로 많은 비가 집중되고 있는 만큼 침수와 범람, 산사태 피해에 각별히 유의해주시기 바랍니다.

비구름은 내일 오후부터 남부 지방으로 남하하겠고, 모레까지 남부 곳곳에 국지성 호우를 쏟아부을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과학재난팀에서 전해드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