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YTN 기상 센터

  • [날씨] 중북부 '물폭탄' 비상...내일까지 최대 250mm↑
  • 시간 2018-08-29 13:08
    리스트

[앵커]
잠시 비가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지만 밤사이 서울 등 수도권에는 200mm 가까운 물 폭탄이 쏟아졌습니다.

이 때문에 한강 수위가 크게 높아져, 서울 잠수교 보행로는 통제된 상태입니다.

YTN 중계차 연결해, 현장 상황과 호우 전망 알아봅니다. 권혜인 캐스터!

현재 잠수교 상황은 어떤가요?

[캐스터]
잠수교는 현재 차량 통행은 가능하지만 보행자 통행이 제한되고 있습니다.

현재 서울은 비가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지만, 밤사이 내린 많은 비로 한강 수위가 부쩍 상승한 모습입니다.

팔당댐이 방류를 시작하면, 그 영향을 가장 먼저 알 수 있는 곳이 잠수교인데요.

제 뒤로 보이는 위쪽 다리가 반포대교, 아래에 있는 다리가 바로 잠수교입니다.

현재 잠수교의 수위는 5.64m로 평소보다 2m 이상 높습니다.

오후에 다시 서울에도 비가 예보돼 있는데요 앞으로 수위가 6.2m까지 더 높아지면 차량 통행도 제한될 가능성 있습니다.

밤사이 중북부 지방에는 물 폭탄이 쏟아졌습니다.

강원도 철원읍에는 새벽부터 강한 비가 집중되면서 392mm의 강우량을 기록했고요,

경기 연천 중면에 351mm, 서울 도봉구에도 187mm의 비가 내렸습니다.

현재 강한 비구름대는 경기 북부와 강원 북부 지역에 영향을 주고 있습니다.

특히 보라색으로 표시된 경기 포천과 연천에는 시간당 50~70mm의 장대비가 쏟아지고 있고요,

이 지역에는 호우특보가 발효 중입니다.

점차 비구름이 서울 등 수도권으로 남하하면서 서울 등 수도권 지역에도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됩니다.

내일까지 경기 북부와 영서 북부에 최고 250mm 이상, 수도권과 강원 영서에 최고 150mm의 호우가 쏟아지겠습니다.

그 밖의 충청 이남 지방에도 10~80mm의 비나 소나기가 내리겠습니다.

이번 비는 저녁부터 강해져 밤사이 이어지고, 지역을 옮겨다니며 호우를 쏟아붓는 게릴라성 호우의 특징을 띠고 있습니다.

또 호우가 내리는 경기도 포천에 산사태 경보가 그 밖의 경기 북부와 영서 지역에도 산사태 주의보가 내려졌으니까요 철저히 해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권혜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