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YTN 기상 센터

  • [날씨] 경기·강원 북부 국지성 호우...오후 서울도 폭우
  • 시간 2018-08-29 08:04
    리스트

[앵커]
현재 경기 북부와 강원 북부 지역에 호우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국지성 호우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서울에도 점차 비가 오기 시작해 오후에는 시간당 40mm 안팎의 폭우가 쏟아지겠습니다.

앞으로의 비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박현실 캐스터!

서울은 지금 비가 소강상태에 든 것 같은데, 현재 상황은 어떻습니까?

[캐스터]
어젯밤 서울은 호우경보가 내려지며 약 200mm에 가까운 물 폭탄이 쏟아졌습니다.

지금은 비가 소강상태에 들어 바람만 다소 강해진 모습인데요.

하지만 1~2시간 후에는 서울에도 비가 오기 시작하겠고, 오후에는 어젯밤처럼 천둥,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40mm의 강한 비가 쏟아질 것으로 보여 주의가 필요합니다.

밤사이 중북부 지방에는 물 폭탄이 쏟아졌습니다.

특히 강원도 철원읍에는 오늘 오전 6시부터 시간당 100m에 가까운 물 폭탄이 쏟아지면서 312mm의 강우량을 기록했고, 고양시 주교동에 265.5mm, 서울 도봉구에도 187mm의 많은 비가 내렸습니다.

현재 띠 형태로 발달한 붉은 색의 강한 비구름대가 강원 북부 지역에 영향을 주고 있습니다.

철원에는 지금도 시간당 70mm 안팎의 강한 비가 오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현재 화천과 철원 등 강원 북부 5개 시군과 경기 북부 2개 시군에 호우 경보가 발효 중이고, 양양과 인제에 호우주의보가 발효 중입니다.

오후부터 서울과 그 밖의 경기, 강원 영서에도 호우특보가 내려질 것으로 보입니다.

앞으로 경기 북부와 영서 북부에 250mm 이상, 수도권과 강원 영서에 최고 150mm의 비가 오겠습니다.

영동과 그 밖의 지역에도 10~80mm의 비가 오겠습니다.

이미 많은 비가 내려 지반이 약해진 상태에서 오늘 또다시 폭우가 쏟아집니다.

산사태나 침수 피해가 없도록 철저히 대비해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박현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