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YTN 기상 센터

  • [날씨] 영남·호남 호우특보...밤사이 전국 세찬비, 많은 곳 200mm↑
  • 시간 2018-08-26 12:47
    리스트

[앵커]
현재 영남과 호남 일부 지방에는 호우 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강한 비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비는 점차 전국으로 확대되겠고, 내일까지 많은 곳은 200mm 이상의 폭우가 쏟아지겠는데요.

자세한 날씨 알아봅니다. 신미림 캐스터!

서울은 아직 맑은데, 비는 언제쯤 오나요?

[캐스터]
지금 서울 하늘은 비를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맑고 파랗습니다.

여기에 간간이 시원한 바람까지 불어 아직은 바깥활동 하기 더없이 좋은 날씨입니다.

하지만, 서울에도 오후부터는 서서히 비가 내리기 시작할 것으로 보입니다.

나들잇길에는 우산 꼭 챙겨 나오시기 바랍니다.

현재 비구름대는 경기 남부 지역까지 올라왔고요 강한 비는 전남과 영남지방에 집중되고 있습니다.

경남 하동과 전남 구례 등 지도에 붉은색으로 표시된 지역에는 시간당 40~50mm 안팎의 매우 세찬 비가 쏟아지고 있고요.

경남 산청 시천면에는 오늘 하루에만 233mm의 물폭탄이 쏟아졌습니다.

현재 특보 상황 살펴보면, 영남 일부와 호남 동부 쪽 호우경보과 주의보가 발효중입니다.

오늘 낮까진 남부 지방에 주로 강한 비가 집중되겠고 밤부터는 중부 지방에도 돌풍과 벼락을 동반한 집중호우가 예상되면서 호우 특보가 내려지는 곳이 있겠습니다.

내일까지 경기 남부와 강원 남부, 충청과 전북, 경북 북부에 최고 150mm, 특히 충청도에 많은 곳은 200mm 이상의 폭우가 쏟아지겠고요.

서울 등 그 밖의 지방에도 30~80mm의 비가 예상되고 있습니다.

비가 내리면서 더위는 쉬어가겠는데요.

오늘 낮 기온 서울과 광주, 부산 28도, 대전 25도, 대구는 24도에 그치겠습니다.

내일까지 동해안에는 너울성 파도가 높게 일겠습니다.

막바지 휴가 즐기시는 분들은 해안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서울 상암동에서 YTN 신미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