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YTN 기상 센터

  • [날씨] 태풍 '솔릭' 동해로 진출...내륙 태풍특보 모두 해제
  • 시간 2018-08-24 14:10
    리스트

[앵커]
태풍 '솔릭'이 동해로 빠져나가면서, 내륙의 태풍특보는 모두 해제되었습니다.

다만 영동지방은 오후 늦게까지 120mm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보여 주의가 필요한데요.

자세한 태풍 상황 알아봅니다. 권혜인 캐스터!

내륙은 태풍특보가 모두 해제되었다고요?

[캐스터]
오후 1시를 기해 내륙의 태풍특보는 모두 해제되었습니다.

다만 울릉도와 독도, 그리고 동해 중부 바다에는 여전히 태풍경보가 발효 중인데요.

강원 영동 지방은 오후 늦게까지, 울릉도·독도는 내일 오전까지 태풍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 지역에서는 끝까지 경계를 늦추지 말아야겠습니다.

이번 태풍은 제주도에 가장 큰 피해를 줬는데요.

제주 산간에 1,100mm가 넘는 물 폭탄이 쏟아졌고, 전남 신안과 진도군에도 300mm 이상의 많은 비가 내렸습니다.

제주 진달래밭에는 어제 새벽 초속 62m의 강풍이 기록됐는데요.

제주도에서 가장 강한 바람이고, 기상 관측 사상 역대 2위를 기록했습니다.

태풍의 영향으로 오늘 밤까지 강원 영동 북부에는 최고 120mm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리겠고요.

그 밖의 중부 지방에는 5~40mm의 비가 더 내린 뒤 점차 개겠습니다.

이번 주말 날씨도 궁금하실 텐데요.

내일은 구름 많은 날씨가 이어지고, 일요일에는 남부 지방에 비가 내리겠습니다.

내일 서울 낮 기온은 30도, 모레는 31도로 태풍이 지나도 낮 더위는 여전하겠습니다.

태풍이 지난 뒤 또 태풍이 오지 않을까 걱정하시는 분들 많으신데요.

19호 태풍 '솔릭', 20호 태풍 '시마론' 이후 아직 태풍은 만들어지지 않았기 때문에 당분간은 태풍 걱정 하지 않으셔도 되겠습니다.

지금까지 YTN 권혜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