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YTN 기상 센터

  • [날씨] 태풍 '솔릭' 동해로 진출...영동 최대 120mm 비
  • 시간 2018-08-24 13:18
    리스트

[앵커]
19호 태풍 '솔릭'은 기세가 많이 약해진 상태로 동해로 빠져나갔습니다.

하지만 영동지방은 오후 늦게까지 태풍 영향을 받아 120mm의 비가 더 내리겠습니다.

자세한 태풍 상황 알아봅니다. 권혜인 캐스터!

태풍 '솔릭'이 내륙을 빠져나갔다고요?

[캐스터]
태풍 '솔릭'은 내륙이 아닌 동해를 지나가고 있습니다.

내륙은 태풍 영향권에서 서서히 벗어나고 있는데요.

다만 영동지방은 오후 늦게까지, 울릉도·독도는 내일 오전까지 태풍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 지역에서는 끝까지 경계를 늦추지 말아야겠습니다.

이번 태풍은 제주도에 가장 큰 피해를 줬는데요.

제주 산간에 1,100mm가 넘는 물 폭탄이 쏟아졌고, 전남 신안과 진도군에도 300mm 이상의 많은 비가 내렸습니다.

제주 진달래밭에는 어제 새벽 초속 62m의 강풍이 기록됐는데요.

제주도에서 가장 강한 바람이고, 기상 관측 사상 역대 2위를 기록했습니다.

여전히 동해 전 해상과 강원 영동에는 태풍경보가 발효 중이고요, 강원 영서와 충북 북부, 경북 북부 지역에는 태풍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오늘 밤까지 강원 영동 북부에는 최고 120mm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리겠고요, 그 밖의 중부 지방에는 오후까지 5~40mm의 비가 더 내린 뒤 점차 개겠습니다.

이번 주말 날씨도 궁금하실 텐데요, 내일은 구름 많은 날씨가 이어지고 일요일에는 남부 지방에 비가 내리겠습니다.

내일 서울 낮 기온은 30도, 모레는 31도로 태풍이 지나도 낮 더위는 여전하겠습니다.

태풍이 지난 뒤 또 태풍이 오지 않을까 걱정하시는 분들 많으신데요.

19호 태풍 '솔릭', 20호 태풍 '시마론' 이후 아직 태풍은 만들어지지 않았기 때문에 당분간은 태풍 걱정 하지 않으셔도 되겠습니다.

지금까지 YTN 권혜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