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YTN 기상 센터

  • [날씨] 서울 태풍주의보...강풍 가능성은 낮아져
  • 시간 2018-08-24 07:05
    리스트

[앵커]
서울에도 태풍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약하게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태풍의 세력이 약해지면서 출근 시간대 예상했던 강풍 가능성은 낮아졌습니다.

서울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박현실 캐스터!

현재 서울 상황은 어떻습니까?

[캐스터]
네, 서울은 오전 6시부터 비가 그치기 시작했습니다.

지금은 빗방울 정도만 떨어지고 있는데요.

1~2시간 전 서울 강서구 화곡동에서는 초속 20m에 달하는 강풍이 관측되기도 했지만, 지금은 그보다는 바람이 잦아들어 꽤 잠잠한 편입니다.

어젯밤 전남 목포에 상륙한 태풍 '솔릭'은 현재 약한 세력을 유지한 채 충남 옥천 부근에서 북동진하고 있습니다.

오전 9시 충북 충주, 오전 10시 강원 영월 부근까지 북상하겠고, 정오 무렵에는 강릉 부근까지 진출할 것으로 보입니다.

태풍이 점차 북상하면서 영향권에서 벗어난 제주 전역은 새벽 4시를 기해 강풍주의보와 풍랑주의보로 특보가 약화했습니다.

하지만 태풍이 내륙을 향하며 서울 등 전국으로 태풍특보가 확대했고, 충청과 경북 내륙은 태풍 경보가 발효 중입니다.

현재 가장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은 강원과 경북 지역입니다.

강원 인제 향로봉에는 10m 안팎의 강풍을 동반한 시간당 40mm 안팎의 강한 비가 내리고 있고,

경북 봉화에도 시간당 20mm 안팎의 장대비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앞으로 지형적인 영향이 더해져 강원 영동 지방에는 300mm 이상의 호우가 쏟아지겠고, 경북 북부에는 120mm 이상의 많은 비가 오겠습니다.

서울을 비롯한 그 밖의 지역에도 최고 80mm의 비가 예상됩니다.

앞으로 내륙은 바람이 조금 약해지겠지만, 해안 지역에는 초속 15m 이상의 강한 바람이 불겠습니다.

태풍의 최대 고비는 오늘 오전까지가 되겠습니다.

시설물 피해가 없도록 안전에 만전을 기울여 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서울 광장에서 YTN 박현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