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YTN 기상 센터

  • [날씨] 태풍, 전북 서해안으로 접근...서울도 비바람
  • 시간 2018-08-23 19:57
    리스트

[앵커]
태풍이 북상하면서 서울에도 비가 내리기 시작했습니다.

밤늦게는 강풍도 동반될 것으로 보여 주의가 필요한데요.

서울 광장 중계차 연결해 날씨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김수현 캐스터!

서울에도 비가 내리고 있네요?

[캐스터]
서울에도 조금 전부터 비가 내리기 시작했습니다.

아직 빗줄기가 굵지는 않은데요.

하지만 태풍이 조금씩 다가오면서 점차 비가 강해지겠습니다.

또 지금은 초속 2~3m 정도로 바람이 잔잔하게 불고 있지만, 밤이 깊어지면서 바람이 더 거세질 것으로 보입니다.

현재 19호 태풍 솔릭은 목포 남서쪽 해상에서 중형급의 강한 세력을 유지한 채 북상하고 있습니다.

이동 속도는 시속 23km로 무척 빨라졌는데요.

내일 새벽 3시쯤 전북 군산 부근으로 상륙한 뒤, 내일 오전 9시쯤 서울에 최 근접해 지나겠고 오후 3시에는 강릉 북쪽으로 진출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따라 오늘 밤에는 중북부 지방과 동해 전 해상에도 태풍 특보가 내려지겠습니다.

이번 태풍은 강한 바람과 많은 비를 동반합니다.

해안과 산간에는 초속 50m 이상, 내륙에도 30~40m의 강한 바람이 불겠는데요.

바람이 초속 40m 안팎이 바람이 불면 사람이 날아갈 수도 있는 수준입니다.

오늘 밤사이에는 외출을 자제해주시기 바랍니다.

또 지리산 부근에는 400mm 이상, 영동과 전남 해안은 300mm 이상, 경북 북동 산간에도 200mm 이상의 많은 비와 함께 시간당 50mm 이상의 국지성 호우가 쏟아지겠습니다.

서울을 비롯한 그 밖의 지역에도 150mm가 넘는 많은 비가 예상됩니다.

태풍의 최대 고비는 오늘 밤부터 내일 오후까지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은 만큼 대비에 만전을 기해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서울 광장에서 김수현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