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YTN 기상 센터

  • 태풍, 시속 23km로 빨라져...새벽 전북 부안 부근 상륙
  • 시간 2018-08-23 19:45
    리스트
태풍 솔릭의 속도가 빨라지면서 내일 새벽 전북 부안 부근에 상륙할 것으로 보입니다.

기상청은 제주도를 통과한 태풍이 시속 23km로 빨라진 채 북북동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태풍은 내일 새벽 2시쯤 전북 부안 부근에 상륙한 뒤 내일 오전 9시쯤 충북 충주를 지나 오후 1시에는 강릉 북쪽으로 진출할 것으로 보입니다.

따라서 태풍이 통과하는 호남과 충청, 강원도 지역이 가장 큰 피해를 입을 것으로 우려됩니다.

이에 따라 현재 충청 이남 지방과 서해, 남해상에 태풍특보가 발효 중입니다.

기상청은 내일까지 최고 400mm 이상, 초속 50m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