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YTN 기상 센터

  • 태풍, 충청도 강타...내일 새벽 서천 상륙
  • 시간 2018-08-23 13:24
    리스트

[앵커]
느리게 올라오는 태풍 솔직. 지금 진로가 조금씩 조금씩 바뀌고 있는데 당초 남쪽으로 내려왔다 이렇게 얘기가 나오고 있는데요.

지금도 조금 수정이 됐을지 알아보겠습니다.

기상청이 1시에 공식 발표를 했는데요.

내용 알아보도록 하죠. 김진두 기자!

예상한 것처럼 남쪽으로 이동하는 건가요?

[기자]
앞서 얘기했듯이 남쪽 그리고 약간 더 동쪽으로 방향을 트는 것으로 예보가 나왔습니다.

현재 태풍은 제주도 북쪽으로 이미 지나간 상태고요.

현재 느린 상태입니다.

전 시간보다도 더 속도가 느려졌는데 시속 4km의 아주 느린 속도로 북진을 하고 있는 상태입니다.

중심기압은 970헥토파스칼, 전 시간보다 조금 약화됐지만 여전히 중심 부근에서 초속 35m의 강풍을 동반하고 있는 중형급 강한 태풍의 위력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태풍의 진로가 조금 바뀌었습니다.

상륙 위치가 달라졌는데요.

상륙이 전 시간에는 충남 보령 쪽으로 상륙할 것으로 예상을 했는데 충남 서천지역에 상륙할 것으로 예보 진로가 약간 남쪽으로 내려왔습니다.

이동 속도가 시속 4km로 무척 느려진 상태기 때문에 상륙 시점도 내일 새벽 4시쯤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니까 태풍은 내일 새벽 4시에 충남 서천 지역에 상륙한 뒤에 그대로 충청지역을 관통하겠습니다.

내일 오전 9시에 충북 충주를 지나고 내일 오후 2시에는 강릉 북쪽으로 진출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따라서 이번 태풍이 전남 해안으로 바짝 다가서 올라온 뒤에 충남 서천 지역에 내일 새벽 4시에 상륙하고 충남과 충북 지역을 관통을 해서 강릉 쪽으로, 강릉 북쪽으로 통과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 상태입니다.

따라서 이번 태풍의 최대 고비는 내일 오후까지가 되고 특히 오늘 밤부터 내일 아침 사이에 내륙지역에는 강한 바람과 많은 비로 인한 피해가 우려되고 있는 상태입니다.

[앵커]
김진두 기자. 그러면 지금까지는 수도권 피해 상황이 굉장히 우려되는 상황이었는데 지금은 충청권이 좀 대비를 강하게 해야 되는 이런 상황이 되는 겁니까?

[기자]
태풍 중심이 어느 지역으로 들어가느냐가 어느 지역이 가장 큰 피해를 봤는지를 좌우하는 관건이 되는데 이번에는 태풍이 당초 예상과는 다르게 수도권지역보다는 충청지역이 주무대가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수도권 지역도 하지만 거리가 멀어지기는 했습니다마는 태풍의 반경 안에 들어와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수도권도 안심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지만 어제의 예상 그리고 오늘 오전의 예상보다는 태풍 피해가 조금 수도권은 줄어들지만 반대로 충청지역의 피해가 예상보다 훨씬 커질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역시 대비를 많이 해야 할 것 같습니다.

[앵커]
한반도 모든 지역이 지금 대비를 해야 되는 상황인데 지금 1시 기상청 예보입니다.

앞으로 더 유동적으로 수정될 수도 있습니까?

[기자]
지금 일본 기상청 예보는 현재 기상청 오후 1시 예보보다는 조금 더 남쪽으로 이동을 한 상태입니다.

따라서 전라북도 지역에 상륙한 뒤에 충청도 지역을 관통하고 경북과 강원도의 경계 쪽으로 지나갈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일본 기상청은 보고 있는데요.

물론 우리 기상청이 오후 4시에 다시 정보를 내지만 현재 추세대로라면 조금 더 남쪽으로 이동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하지만 어쨌든 당초 예상과는 다르게 수도권보다는 충청지역 그리고 남부지역 영남지역도 경상북도 북부지역 같은 경우에는 태풍 피해에 대한 철저한 대비가 있어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속도가 더 느려진 것으로 보이는데요. 이유가 있을까요?

[기자]
지금 속도가 전 시간에 제가 말씀드렸을 때는 시속 7km였는데 지금 시속 4km입니다.

그러니까 전 시간보다도 절반 정도로 줄었는데요.

그만큼 동쪽으로 방향을 틀고 있는 상태에서 속도가 느려지는 것으로 보이고 또 반기성 케이웨더 예보센터장이 이야기했듯이 약간 고기압에 가로막히면서 속도가 느려졌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하지만 강도는 여전히 유지하고 있는 상태입니다.

물론 태풍의 눈은 제대로 보이지 않을 정도로 구름은 많이 흐트러졌습니다마는 주변 중심 부근에서 초속 35m의 강풍을 여전히 동반하고 있는 상태입니다.

태풍의 위력이 조금씩 약화되기는 하겠습니다마는 여전히 강한 중형급 태풍의 위력을 유지한 채 한반도에 상륙할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앵커]
천천히 관통을 한다는 것은 한반도에 피해를 줄 시간이 늘어난다는 거잖아요.

[기자]
그러니까 충청지역에 상륙한 뒤에, 충남지역에 상륙한 뒤에 충청북도를 지나고 강원도까지 갈 때 내일 같은 경우에 새벽 4시에 상륙을 해서 오후 2시나 3시쯤 빠져나가는 것으로 예상이 되는 거거든요.

따라서 이전 시간에 예상했던 것보다는 조금 속도가 내륙에는 빨라질 것으로 예상됩니다마는 여전히 새벽 4시에서 오후 5시 정도니까 10시간 넘는 시간 동안 내륙을 관통하게 됩니다. 따라서

주변 지역. 태풍의 중심이 지나는 지역에는 가장 큰 피해가 그리고 그 옆에 있는 주변 지역에서도 엄청난 피해가 속출할 것으로 우려가 됩니다.

[앵커]
기상청 이후 공식 예보가 4시라고 그러셨죠?

[기자]
그렇습니다.

[앵커]
진로 변동 상황 주의깊게 듣고 대비를 해야 할 것 같습니다. 김진두 과학재난팀장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