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YTN 기상 센터

  • 태풍 '솔릭' 느리게 북상...내일 새벽 서해안 상륙
  • 시간 2018-08-23 13:16
    리스트

[앵커]
제주도를 강타한 태풍 '솔릭'은 내륙을 향해 느리게 이동하고 있습니다.

내일 새벽 충남 서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보이는데요.

YTN 중계차 연결해 자세한 태풍 전망 알아보겠습니다. 권혜인 캐스터!

태풍이 내륙을 향해 다가오고 있다고요?

[캐스터]
현재 19호 태풍 '솔릭'은 느린 속도로 제주 북서쪽 해상을 지나고 있습니다.

이제 제주도는 태풍의 최대 고비를 넘겼는데요.

하지만 태풍이 내륙으로 다가오면서 전남 해안은 비바람이 점차 강해지고 있습니다.

현재 전남 신안군에는 시간당 31mm의 강한 비와 초속 27m의 강풍이 불고 있습니다.

태풍은 제주도를 강타하며 그 위력을 보여줬습니다.

제주 진달래밭에는 오늘 새벽 초속 62m의 강풍이 기록됐는데요.

제주도에서 관측된 가장 강한 바람이고 기상 관측 사상 역대 2위 바람 기록입니다.

제주 산간에는 850mm의 물 폭탄이 쏟아졌습니다.

태풍은 서해로 진입한 뒤 내륙을 향해 접근하겠는데요.

내일 새벽 충남 서해안에 상륙하겠고요, 오전 7시쯤에는 수도권 남동부 지역을 지나 오후 3시 무렵 강릉 북쪽 해상으로 진출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현재 제주 전역과 전남 해안, 남해 먼바다와 서해 남부 바다에는 태풍 경보가 발효 중입니다.

서해 중부바다와 충청과 호남, 경남 지역에는 태풍주의보가 내려졌는데요.

오후부터 밤사이에는 수도권과 강원, 경북 지역에도 태풍특보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특히 이번 태풍은 위협적인 강풍을 동반하고 있는데요.

내일까지 해안과 산간에는 초속 50m 이상, 내륙에는 초속 30~40m의 강한 바람이 예상됩니다.

초속 40m면 사람이 날아가고, 50m면 콘크리트 건물이 무너질 수 있는 정도의 폭풍입니다.

강풍과 함께 폭우에도 대비하셔야 합니다.

내일까지 전남 해안과 지리산 부근에는 최고 400mm 이상, 영동에도 최고 300mm 이상의 많은 비가 더 쏟아지겠습니다.

그 밖의 중부 지방과 전북, 경북 북부에도 50에서 100mm의 비가 예상됩니다.

태풍이 내륙에 상륙하면 바깥 활동은 최대한 피하시고요, 가정에서는 태풍 대비요령을 숙지해 피해를 최대한 줄이시기 바랍니다.

과해도 지나치지 않은 안전대비, 피해 발생하지 않도록 대비해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권혜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