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YTN 기상 센터

  • [날씨] 밤사이 또 국지 호우...오후부터 장마 소강
  • 시간 2017-07-18 05:59
    리스트

[앵커]
오늘 오전까지 전국에 장맛비가 이어지겠습니다.

비는 오후에 대부분 그치겠고, 낮 동안 무더위도 기승을 부리겠는데요.

자세한 날씨 알아보겠습니다. 양태빈 캐스터!

지금 서울은 비가 그친 것 같은데, 오전까지는 비 예보가 나와 있네요?

[기자]
오늘도 우산 하나 챙겨 나가셔야겠습니다.

지금은 비가 전남 지역으로만 이어지고 있는데요.

아침까지, 그 밖의 내륙에도 장맛비가 지날 가능성이 있고요, 오후에는 대부분 지방이 소강상태를 보이겠습니다.

낮 동안에는 무더위가 기승을 부립니다.

서울 기온이 31도까지 오르며 어제보다 2도가량 높겠고, 폭염 경보가 이어지고 있는 대구 낮 기온은 34도까지 오르겠습니다.

지난 밤사이에도 곳곳에 국지성 호우가 쏟아졌습니다.

충남과 전북의 섬 지역에는 50mm 안팎의 비가 내렸고, 호남 내륙에도 40mm 안팎의 비가 내린 곳이 있습니다.

다행히 지난 주말 침수피해가 발생했던 충청 지방에는 10mm 미만으로 많은 비가 내리지 않았습니다.

앞으로 비는 오늘 오전까지 조금 더 이어집니다.

호남지방에는 최고 40mm의 비가 더 내리겠고요, 그 밖의 지방에도 5~20mm의 비가 예상됩니다.

특히 전남 해안 지방에는 시간당 20mm 안팎의 다소 강한 비가 집중될 것으로 보이니까요, 피해 없도록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오늘 비가 그치고 날씨는 무덥겠습니다.

동해안과 영남, 전남에 폭염 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낮 기온 서울과 대전 31도, 광주 32도, 대구와 제주 34도로, 어제보다 1~4도가량 높겠습니다.

당분간 무더위와 열대야가 계속되는 가운데 모레까지 곳곳에 소나기가 쏟아지겠습니다.

또, 금요일에는 또다시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장맛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됩니다.

지금까지 YTN 양태빈입니다.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오늘 나의 운세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