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 프로그램 > 재미있는 낱말풀이
마파람에 게 눈 감추다
마파람에 게 눈 감추다
아들 : 우와~ 떡볶이다~ 아빠 : 그 많은 음식이 마파람에 게 눈 감추듯이 사라졌네? [정재환] 갑자기 떡볶이가 먹고 싶네요. [조윤경] 저도요. [정재환] 아... 저...
[2018-01-30]
'동네 북'은 실제로 있었다
'동네 북'은 실제로 있었다
형 : 철수야, 내 차에 가서 서류 좀 가져와. 형수 : 도련님~ 콩나물 좀 사다 줘요~ 조카 : 삼촌~ 나 천 원만~ 삼촌 : 뭐하게? 조카 : 아, 있어! 엄마한텐 말하지 마! 삼촌 : ...
[2018-01-29]
'개 아닌 게' 게거품 물다
'개 아닌 게' 게거품 물다
아내: 당신 이게 뭐야? 왜 통장에서 천만 원이 빠져나가 있어? 남편: 아~ 이거? 내가 아주 기가 막히는데 투자를 했거든. 자기, 내 친구 명식이 알지? 명식이네 회사가 이번에 쌈...
[2018-01-23]
산처럼 수북하게 담은 '고봉밥'
산처럼 수북하게 담은 '고봉밥'
아내: 이건 당신 거, 이건 우리 현우 거~ 남편: 밥으로 인심 팍팍 쓰네! 아들, 이게 바로 고봉밥이야, 고봉밥. 아들: 고봉밥? 그게 뭐예요? [정재환] 저에겐 ‘고봉밥’이 아주...
[2018-01-22]
헛걸음하는 상황을 왜 '바람 맞는다'고 할까?
헛걸음하는 상황을 왜 '바람 맞는다'고 할까?
[조윤경] 오랫동안 짝사랑하던 여자와 드디어 데이트하기로 한 날입니다. 형: 이걸로 맛있는 거 먹고 재미있게 놀다 와. 남동생: 알았어, 형. 다녀올게. 형수: 여보, 나는 ...
[2018-01-16]
말이 빠른 사람에게 왜 '따발총'이라고 할까?
말이 빠른 사람에게 왜 '따발총'이라고 할까?
형: 아니, 뭘 그렇게 열심히 해? 동생: 형, 형. 이거 이번에 새로 나온 노트북인데 터치 스크린도 되고, 최고 용량에, 무게는 또 얼마나 가벼운데. 인터넷 속도도 엄청 빨라! 형:...
[2018-01-15]
불교에서 유래된 말 '늦깎이'
불교에서 유래된 말 '늦깎이'
[조윤경] 오늘은 재미있는 퀴즈로 시작합니다. 자, 다음 빈칸에 공통으로 들어갈 단어는 무엇일까요? 개그맨 정재환 000 공부로 박사, 인생 후반기에 색연필 잡은 000 '농부 화가...
[2018-01-09]
요구를 주장 때 쓰는 단어 '농성'의 유래는?
요구를 주장 때 쓰는 단어 '농성'의 유래는?
[조윤경] 한 대형마트의 계약직 판매원들이 회사의 일방적인 해고 통지에 맞서 투쟁을 벌이는데요.  부당 해고에 맞서서 직원들이 꿋꿋하게 농성을 벌이는 과정을 고스란히 담...
[2018-01-08]
신부의 이마와 뺨에 찍는 '연지곤지'
신부의 이마와 뺨에 찍는 '연지곤지'
[조윤경] 전통 혼례를 치르는 모습이 나오는데요. 새색시의 이마와 양 뺨에 찍혀 있는 붉은 점, 보이시나요? 이게 바로 '연지곤지'입니다.  [정재환] 연지곤지는 연지와 곤지...
[2018-01-01]
이거 잘 모르는데…'문외한(門外漢)'
이거 잘 모르는데…'문외한(門外漢)'
아내: 여보, 오늘 중앙 공원에서 재즈 콘서트 한대~ 우리 보러 갈까? 남편: 재즈? 난... 재즈는 잘 모르는데... 당신, 재즈 좀 알아?  아내: 나도 잘 모르지~ 당신도 나도 재즈 ...
[2018-01-01]
내 굳은 다짐은 어디로…'작심삼일'
내 굳은 다짐은 어디로…'작심삼일'
아내> 여보, 운동 갈 시간 아니야? 남편> 어? 오, 오... 오늘 쉬는 날이야. 아내> 그래~ 웬일로 삼일을 넘기나 했다. 뭐든 작심삼일이야. [조윤경] 저도 올해 세운 목표 ...
[2017-12-26]
조선시대의 설마, 썰매
조선시대의 설마, 썰매
[조윤경] 집 나간 엄마를 기다리는 오누이와 이들의 소중한 가족, 강아지 '마음이'가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꽁꽁 얼어붙은 강가에서 신나게 타고 있는 것, 바로 썰매...
[2017-12-25]
두 가지 일을 동시에, 임도 보고 뽕도 따고
두 가지 일을 동시에, 임도 보고 뽕도 따고
남편: 여보, 이번 주말에 결혼식 갔다가 근처에서 1박 하고 올까? 아내: 자기가 웬일로?  남편: 영월까지 간 김에 장모님한테 인사도 드리고, 단둘이 여행 간 지도 오래됐잖아. ...
[2017-12-19]
호랑이의 입, 호구(虎口)
호랑이의 입, 호구(虎口)
[조윤경] 지금까지도 회자되고 있는 최고의 명대사죠. 최민식: 너 나 호구로 보는 모양인데. 나 호구야. 옛날에도 호구고 지금도 호구고 국가대표 호구다. [조윤경] 최민...
[2017-12-18]
큰 바가지 가득 '대포 한잔'
큰 바가지 가득 '대포 한잔'
김 과장 : 이 대리, 부장님 말, 너무 마음에 담아두지 마. 자네가 고생한 거 다 아실 거야. 이 대리 : 네... 그래도 좀 속상하네요. 김 과장 : 이 대리, 기분도 풀 겸 대포 한 ...
[2017-12-12]
깨가 쏟아지는 신혼!
깨가 쏟아지는 신혼!
아내 : 여보, 옆집에 신혼부부 이사 왔더라. 남편 : 어쩐지~ 아까 보니까 두 사람 눈에서 꿀이 떨어지더라고. 아내 : 우리도 아주 깨가 쏟아지던 시절이 있었는데 말이야. 남편...
[2017-12-11]
'업둥이'는 원래 '복덩이'?
'업둥이'는 원래 '복덩이'?
아들: 아! 아빠, 난 어떻게 태어났어? 아빠: 너 아기일 때 우리 집 앞에서 울고 있는 걸 데려다 키웠지. 아들: 에이~ 거짓말.   엄마: 진짜야~ 그래서 너 별명이 업둥이잖아. ...
[2017-12-05]
'바늘방석'에 앉은 것 같다
'바늘방석'에 앉은 것 같다
2년째 취직 준비하면서 형네 집에 얹혀사는 동생        형: 너, 지난주에 면접 본 건 어떻게 됐어? 동생: 어?!... 글쎄... 연락이 없네. 아내: 어휴~ 요즘 식비가 너무 많이 ...
[2017-12-04]
백일장(白日場), 조선 시대부터 이어진 경연
백일장(白日場), 조선 시대부터 이어진 경연
현우: 엄마, 아빠~ 저 상 탔어요. 엄마: 지난달에 나간 백일장에서 받은 거야? 현우: 네. 아빠: 우와~ 장원이네. 엄마: 아무튼 우리 아들 글솜씨는 엄마를 쏙 빼닮았다니까~ ...
[2017-11-28]
'무동 태우다' 무동의 뜻은?
'무동 태우다' 무동의 뜻은?
현우: 너무 재밌다~ 아빠: 재밌지? 이야~ 우리 아들, 오랜만에 태워보네~ 현우: 아빠, 너무 신나요~ 엄마: 우와~ 아빠가 무동 태웠네~ [정재환] 아우... 제가 보기만 해도...
[2017-11-27]
말 많은 사람에게 '노가리 깐다' 하는 이유
말 많은 사람에게 '노가리 깐다' 하는 이유
형: 상호가 이번에 부모님 유럽 여행 보내드렸다네. 남동생: 야~ 상호 형 진짜 철없었는데. 형수: 그래도 지금은 셋 중에 제일 잘 나가잖아~ 남동생: 형, 우리는 부모님 미국 보...
[2017-11-21]
'따로국밥', 왜 굳이 서로 다른 그릇에?
'따로국밥', 왜 굳이 서로 다른 그릇에?
이 대리: 김 과장님은 어떤 거 드실래요? 김 과장: 난 따로국밥 여기 따로국밥이 진짜 맛있어. 이 대리도 한번 먹어봐. 이 대리: 그럼 저도. 여기 따로국밥 두 개요. 김 과장: ...
[2017-11-20]
어중간하다, '어중이떠중이'
어중간하다, '어중이떠중이'
이 대리: 과장님, 저 이번에 신제품 개발부서에 지원해 보려고요. 김 과장: 그래? 디자인팀 박 대리도 가고 싶어 한다던데? 이 대리: 그래요? 홍보팀 정 대리도 고민 중이라던데....
[2017-11-14]
샌님, '선생님'의 줄임말이 아니다?
샌님, '선생님'의 줄임말이 아니다?
형수: 도련님~ 형: 너 오늘도 안 나가니? 동생: 난 이렇게 집에서 책 보는 게 좋아. 형: 쟤는 누굴 닮아서 저렇게 샌님 같은 거야. [정재환] 저도 저렇게 책만 읽고, 얌전한...
[2017-11-13]
'알토란' 어떻게 실속있다는 뜻이 됐을까?
'알토란' 어떻게 실속있다는 뜻이 됐을까?
김 과장 : 아 참, 이 대리 결혼 준비는 잘 돼 가? 이 대리 : 그럼요~ 예식부터 결혼식장, 신혼여행까지 벌써 다 준비해놨죠. 그리고 여자친구랑 신혼여행 가서 쓸 경비까지 서로 ...
[2017-11-07]
어떤 사고 쳤길래? '선무당이 사람 잡는다'
어떤 사고 쳤길래? '선무당이 사람 잡는다'
현우 :아빠, 저 이가 너무 아파요. 아빠 : 어? 이가 아파? 아빠가 텔레비전에서 봤는데 이 통마늘을 먹으면 치통이 가라앉는대. 자, 아~ 엄마 : 여보, 지금 뭐 하는 거야? 아빠 ...
[2017-11-06]
너무 싫다! 너~무 싫어!…칠색 팔색을 하다
너무 싫다! 너~무 싫어!…칠색 팔색을 하다
아빠 : 아이고~ 우리 아들 책 읽고 있었어? 아들 : 아, 담배 냄새! 아빠, 담배 냄새나요. 좀 끊으시면 안 돼요? 아빠 : 쟤는 담배 냄새만 맡으면 저렇게 칠색 팔색을 한단 말이야...
[2017-10-31]
'갓의 벌어진 틈' 트집 잡다
'갓의 벌어진 틈' 트집 잡다
이 대리 : 과장님, 여기 사업 보고서 있습니다. 김 과장 : 이 대리, 여기 마침표 왜 안 찍었어? 이 대리 : 수정하겠습니다. 김 과장 : 글자 크기는 왜 이렇게 작아? 12포인트 몰...
[2017-10-30]
짬을 내어 저것도 할까?…'막간을 이용하다'
짬을 내어 저것도 할까?…'막간을 이용하다'
김 과장: 아 참, 이 대리. 우리 야유회 준비는 잘 돼 가지? 이 대리: 그럼요~ 이번엔 족구 끝나고 저녁 먹기 전에 막간을 이용해서 노래 경연 대회도 있는 거 아시죠? 김 과장: ...
[2017-10-24]
바쁘다 바빠!…'눈코 뜰 새 없다'
바쁘다 바빠!…'눈코 뜰 새 없다'
[조윤경] 아침부터 아내가 몹시 분주합니다. 부엌에서 거실로, 거실에서 다시 부엌으로! 남편: 오늘 무슨 날이야? 왜 이렇게 바빠? 아내: 하여간 집안일에는 전혀 관심이 없...
[2017-10-23]
손꼽힐 만큼 뛰어나다, 굴지
손꼽힐 만큼 뛰어나다, 굴지
[김 과장 : 아 참, 이 대리. 오늘 저녁에 시간 비워놔. 부장님 아들이 한국그룹 들어갔다고 오늘 한턱 쏘신대. [이 대리 : 어?! 그 세계 굴지의 그룹이요?] [김 과장 : 그래~...
[2017-10-17]
옛날 옛적 '고릿적'에….
옛날 옛적 '고릿적'에….
[여직원 : 커피 한 잔 하세요. 부장님, 이번 야유회 때 댄스경연이 있다는데 부서 사기를 위해서 한 번 나가보시는 게 어떠세요?] [박 부장 : 에이~ 그건 젊은 사람들이 해야지....
[2017-10-16]
1 2 3 4 5 6 7 8 9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
오늘 나의 운세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