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스포츠 > 야구

니퍼트, '100만 달러' kt에 새 둥지...해커는?

니퍼트, '100만 달러' kt에 새 둥지...해커는?
[앵커] 두산 베어스와 재계약이 불발됐던 니퍼트가 kt와 손을 잡았습니다. 은퇴 위기를 딛고 구사일생한 니퍼트와 달리, 해커는 구직 상황을 벗어나지 못했는데요. 이형원 기자입니다. [기자] 두산과 재계약이 불발됐던 니퍼트가 새 출발을 알린 곳은 kt였습니다. 연봉 포함 총액 100만 달러에 합의한 건데, 친정 두산에서 받던 지난해 대우...
[2018-01-04 13:06]

니퍼트, kt에 새 둥지...100만 달러에 계약

니퍼트, kt에 새 둥지...100만 달러에 계약
두산 베어스와 재계약이 불발됐던 니퍼트가 kt와 손을 잡았습니다. kt는 연봉 포함 총액 100만 달러에 니퍼트와 계약 합의했다고 발표했습니다. 니퍼트는 지난 2011년부터 7년 동안 두산 마운드를 지킨 KBO 리그 최장수 용병입니다. 통산 94승 43패 1홀드 평균자책점 3.48로 두산 에이스로 활약하며, 2016년에는 정규 시즌 최우수선수와 골든글러...
[2018-01-04 10:10]

연봉 받는 총재, '돈 버는 KBO' 초석 다질까

연봉 받는 총재, '돈 버는 KBO' 초석 다질까
[앵커] 소문난 야구광으로 유명한 정운찬 전 국무총리가 프로야구의 수장으로 공식 취임했습니다. 취임식 내내 '마케팅', '이윤' 같은 단어들을 강조하며 경제 전문가다운 포부를 밝혔는데요. 이른바 '돈 버는 KBO'의 초석을 다질지 주목됩니다. 허재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야구 에세이집까지 낸 적이 있는 프로야구 열성 팬 정운찬 ...
[2018-01-03 23:32]

KBO 정운찬 신임 총재 공식 취임..."통합 마케팅 기초 다지겠다"

KBO 정운찬 신임 총재 공식 취임..."통합 마케팅 기초 다지겠다"
한국프로야구 수장에 오른 정운찬 신임 KBO 총재가 공식 취임했습니다. 정 총재는 KBO 조직을 정비하고 클린 베이스볼 실현을 위한 방안을 마련한 뒤, 궁극적으로는 통합 마케팅을 위한 기초를 다지겠다는 각오를 밝혔습니다. 정 총재의 로드맵을 실현할 신임 사무총장에 대해서는 공모제를 포함한 다양한 방안을 통해 적임자를 찾겠다고 덧붙였습니...
[2018-01-03 18:27]

 KIA 양현종, 약속 지켰다!...23억 원 KIA 잔류 확정

KIA 양현종, 약속 지켰다!...23억 원 KIA 잔류 확정
국내 투수로는 22년 만에 처음으로 선발 20승 대기록을 세운 양현종! KIA의 한국시리즈 우승을 견인한 뒤 각종 시상식에서 상을 휩쓸면서 몸값을 최대치로 끌어 올렸습니다. 내년에 양현종이 어느 팀에서 뛸지는 자연스럽게 스토브리그 최고의 관심사가 됐습니다. 이적 가능성도 제기됐지만, 양현종은 기회가 될 때마다 KIA 잔류 의지를 내비쳤습...
[2017-12-29 12:55]

KIA 양현종, 약속 지켰다!...23억 원 KIA 잔류 확정

KIA 양현종, 약속 지켰다!...23억 원 KIA 잔류 확정
[앵커] KIA의 한국시리즈 우승을 이끈 양현종이 내년 연봉 계약을 마무리하면서 KIA 잔류를 확정했습니다. 양현종은 연봉 23억 원에 재계약을 하면서 KBO 리그 연봉 2위에 이름을 올리게 됐습니다. 이승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국내 투수로는 22년 만에 처음으로 선발 20승 대기록을 세운 양현종! KIA의 한국시리즈 우승을 견인한 뒤 ...
[2017-12-28 20:09]
KIA 양현종, 8억원 오른 연봉 23억원에 재계약
프로야구 KIA가 한국시리즈 우승 주역 양현종과 재계약했습니다. KIA는 "양현종과 올해 연봉보다 8억 원 인상된 23억 원에 재계약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양현종은 정규 시즌 20승 6패를 거뒀고, 한국시리즈 1승 1세이브로 11번째 우승을 견인해 프로야구 36년 역사상 최초로 정규 시즌과 한국시리즈 MVP, 그리고 골든글러브까지 동시에 석권했습니다.
[2017-12-28 17:47]

추신수, 가족과 귀국..."내년 우승 목표"

추신수, 가족과 귀국..."내년 우승 목표"
미국 프로야구 텍사스의 추신수 선수가 가족들과 함께 귀국했습니다. 추신수는 부상 없이 한 시즌을 치르자는 목표를 지킬 수 있어 좋았다며 텍사스와 계약이 끝나는 3년 안에 꼭 한번 우승을 해보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지난달 잠시 귀국해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봉송에 참여했던 추신수는 이번 방문에서 부산과 제주, 서울을 오가며 봉사활동에 참...
[2017-12-22 20:37]

 故 이두환 선수 위한 특별한 우정

故 이두환 선수 위한 특별한 우정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주점, 올 시즌 기아타이거즈 우승의 주역이죠, 양현종 선수를 비롯해 1988년생 청소년대표 동기들이 일일주점을 열었습니다. 지난 2012년 암으로 세상을 떠난 이두환 선수를 추모하기 위해 5년째 열고 있는 행사인데요. 유니폼 대신 앞치마를, 야구공과 글로브 대신 펜과 종이를 든 선수들은 일일 종업원으로 변신해 팬들과...
[2017-12-22 06:35]

'LG 입단' 김현수 "115억원 과분...잘 뽑았다는 평가 듣겠다"

'LG 입단' 김현수 "115억원 과분...잘 뽑았다는 평가 듣겠다"
프로야구 LG와 계약하며 국내로 복귀한 김현수가 "큰 금액을 안겨준 구단에 감사하고, 잘 데려왔다는 소리 들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LG와 역대 프리에이전트 2위인 4년 115억 원에 계약한 뒤 공식 입단식에 참가한 김현수는 "메이저리그 도전 기회가 다시 온다면 열심히 노력해보겠다"고 말하며 미국 무대 진출에 대한 여지도 남겼...
[2017-12-22 01:48]

 김현수 LG행...FA 시장 빛과 그림자

김현수 LG행...FA 시장 빛과 그림자
[앵커] 올해도 프로야구 스토브리그는 FA들의 이적과 계약 소식으로 뜨겁습니다. 메이저리그에서 돌아온 김현수 선수가 어제 LG에 입단하면서 대어급 선수들의 내년 유니폼이 모두 결정됐습니다. 취재N팩트, 프로야구 FA시장 정리해보겠습니다. 이경재 기자! 김현수 선수가 결국 같은 홈 구장으로 쓰는 LG로 갔어요? [기자] 신고선수로 시작...
[2017-12-20 13:20]

김현수도 '국내 유턴'...115억에 LG 입단

김현수도 '국내 유턴'...115억에 LG 입단
[앵커] 국내 복귀 여부로 관심을 모았던 김현수가 결국, 프로야구 LG에 입단했습니다. 4년 총액 115억 원으로 KBO리그 FA 가운데 이대호에 이어 역대 2위 계약입니다. 서봉국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김현수가 메이저리그에서 돌아와 LG 유니폼을 입었습니다. 4년 연봉 50억 원 등 총액 115억 원입니다. 2006년 두산에 입단해 2015년...
[2017-12-19 19:25]

김현수도 '국내 유턴'...115억에 LG 입단

김현수도 '국내 유턴'...115억에 LG 입단
[앵커] 국내 복귀 여부로 관심을 모았던 김현수가 결국, 프로야구 LG에 입단했습니다. 4년 총액 115억 원입니다. 서봉국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김현수가 메이저리그에서 돌아와 LG 유니폼을 입었습니다. 4년 연봉 50억 원 등 총액 115억 원입니다. 2006년 두산에 입단해 2015년까지 10시즌 평균 타율 3할 1푼 8리를 기록해, 타격 기...
[2017-12-19 11:33]
김현수 한국 복귀...LG와 4년 115억 원에 계약
메이저리그에서 활약했던 김현수가 LG와 계약하며 국내 리그에 복귀하게 됐습니다. LG는 김현수와 4년 총액 115억 원에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습니다. 김현수는 LG 선수들과 함께 성장하고 발전하고, 팬들의 성원에 더 많은 승리로 보답하겠다며 입단 소감을 밝혔습니다. 김현수는 모레(21일) 공식 입단식과 기자회견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
[2017-12-19 11:12]

골든글러브도 KIA 잔치...양현종·김선빈 첫 수상

골든글러브도 KIA 잔치...양현종·김선빈 첫 수상
[앵커] 프로야구 골든글러브 시상식도 KIA 잔치였습니다. 모두 5명이 황금장갑을 차지했는데, 양현종과 김선빈은 첫 수상의 감격을 맛봤습니다. 이경재 기자입니다. [기자] 올해도 골든글러브 표심엔 우승 프리미엄이 더해졌습니다. 수상이 유력했던 투수와 유격수 부문뿐만 아니라 막강한 후보가 즐비했던 외야의 두 자리, 그리고 2루수까...
[2017-12-13 23:36]
이대호, 복귀 첫해 골든글러브 수상
프로야구 롯데의 4번 타자 이대호가 국내 복귀 첫해에 골든글러브 수상의 영예를 안았습니다. 이대호는 코엑스에서 열린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1루수 부문 수상자로 선정되며 개인 통산 5번째로 황금장갑 주인공이 됐습니다. 3루수 부문에서는 2년 연속 홈런왕인 최정이, 외야수 부문에 롯데 손아섭과 KIA 버나디나, 최형우가, 지명 타자 부문...
[2017-12-13 18:40]
'신인왕' 이정후, 연봉 300% 인상
올 시즌 프로야구 신인왕 이정후가 지난해보다 세 배가 오른 1억 천만 원에 2018시즌 연봉 협상을 마쳤습니다. 넥센은 "이정후와 올해 연봉 2700만 원에서 307%가 오른 금액에 계약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정후는 올해 정규시즌 144경기에 모두 출전해 타율 3할 2푼 4리를 기록했고, KBO리그 신인 최다 안타와 최다 득점 신기록도 세웠습니다.
[2017-12-13 17:42]
LG, 에이스 허프와 협상 결렬
프로야구 LG 트윈스가 에이스 데이비드 허프를 붙잡는 데 실패했습니다. LG는 "허프와 지속적인 연봉 계약 협상을 벌였지만 금액에 대한 이견이 있어 협상이 결렬됐다"고 밝혔습니다. 허프는 지난해 중반 교체 외국인 투수로 들어와 올 시즌까지 32경기에 나와 13승 6패를 기록했습니다. 허프는 일본 프로야구 야쿠르트와 협상 중인 것으로 알려...
[2017-12-13 17:38]

다저스 우승 실패, 다르빗슈 습관 때문?

다저스 우승 실패, 다르빗슈 습관 때문?
[앵커] 지난달 미 프로야구 월드시리즈 마지막 경기에서 LA 다저스의 선발 다르빗슈가 무너졌던 이유가 투구 버릇 노출 때문이라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메이저리그 소식 서봉국 기자가 모았습니다. [기자] 포수와 사인 교환을 마친 다르빗슈가 투구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공을 쥔 오른손의 그립을 바꿔 잡습니다. 대부분의 투수가 글러브 안에 ...
[2017-12-13 11:54]

'스토브리그' 두산-롯데...이만하면 찰떡궁합

'스토브리그' 두산-롯데...이만하면 찰떡궁합
[앵커] 최근 프로야구 이적 시장에서 자주 함께 거론되고 있는 팀이 있습니다. 바로 두산과 롯데인데요. 올해도 주축 선수들이 유니폼을 바꿔 입었는데, 그동안 성적표는 어땠을까요? 이경재 기자입니다. [기자] 두산과 롯데 사이에 핫라인이 놓인 건 10여 년 전. 2004년 정수근을 시작으로 2008년엔 홍성흔, 2014년엔 최준석이 두산에서...
[2017-12-12 19:35]

두산, 린드블럼 145만 달러 영입...니퍼트와 결별

두산, 린드블럼 145만 달러 영입...니퍼트와 결별
롯데와 재계약에 실패한 외국인 투수 조쉬 린드블럼이 두산 유니폼을 입게 됐습니다. 두산은 린드블럼과 1년 총액 145만 달러에 계약했다며, 7년간 두산에서 뛴 더스틴 니퍼트와는 결별한다고 밝혔습니다. 린드블럼은 롯데에서 3년 동안 28승 27패, 평균자책점 4.25를 기록했고 지난 포스트시즌 두 경기에 등판해 모두 호투했습니다. 허재원 [hoo...
[2017-12-11 23:45]
FA 정의윤, SK와 4년간 29억 원 계약
프로야구 FA 정의윤 선수가 원소속팀 SK와 계약을 맺었습니다. 조건은 계약 기간 4년에 계약금과 연봉, 옵션을 포함해 총액 29억 원입니다. 2015년 LG에서 팀을 옮긴 정의윤은 지난해 홈런 27개, 100타점을 올리며 4번 타자로 활약했고, 올 시즌엔 홈런 15개, 45타점을 기록했습니다.
[2017-12-07 17:55]
1 2 3 4 5 6 7 8 9 10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오늘 나의 운세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