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위클리픽] 뮤지컬을 점령한 아이돌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07 15:54
아이돌 스타들이 뮤지컬 무대에 서는 건 이젠 그리 낯선 풍경이 아니죠.

최근에는 아이돌 배우들이 주연을 꿰찰 만큼 입지가 굳어졌습니다.

아이돌 4명이 하나의 역할에 함께 캐스팅된 공연도 있다고 하네요.

이번 주 위클리픽에선 아이돌 스타들이 나서는 뮤지컬 두 작품을 소개해드립니다.

함께 만나보시죠.

쇼 비즈니스의 창시자 피니어스 테일러 바넘의 생애를 다룬 뮤지컬 '바넘, 위대한 쇼맨'입니다.

유준상 같은 베테랑 배우부터 아이돌까지 화려한 캐스팅으로 무장한 작품인데요.

인피니트 우현과 비투비 서은광이 바넘의 든든한 동업자, 아모스 스커더를 연기합니다.

이 공연은 지난달 21일 입대한 서은광의 마지막 작품으로도 화제가 됐습니다.

[인터뷰: 서 은 광 / 비투비]
"입대를 앞두고 6번밖에 공연을 못 하는데 후회 없는 공연을 하려고 열심히 임하고 있습니다."

전 세계 라이선스 초연으로 한국 관객을 만나는 체코 뮤지컬 '아이언 마스크'에는 아이돌 스타가 총출동합니다.

B1A4 산들, 비투비 이창섭, 인피니트 장동우, 빅스의 켄까지.

이들 네 배우가 루이 14세 역과 필립, 1인 2역으로 함께 캐스팅 됐습니다.

[인터뷰: 산들 / B1A4]
"1인 2역이니까요. (두 역할이) 좀 크게 차이가 나게 보여드리고 싶습니다."

[인터뷰:이창섭 /비투비]
"군대에 가게 되었습니다. 저 역시 얼마 남지 않은 시간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번 뮤지컬이 어쩌면 군대 가기 전 마지막 작품이 될 거 같단 생각에 더 열심히 임하고 있고요."

[인터뷰:장동우 /인피니트]
"완벽한 사람이 없기 때문에 저도 배움의 자세로 임하고 있고 '아이언 마스크'를 통해서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장동우의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인터뷰: 켄 / 빅스]
"작품은 사실 제가 고르기보다 회사랑 얘기를 해서 고르는 건데 사실 제가 고른 적은 한 번도 없고요. 선배님들 보고 와! 또 이렇게 같이 작품 할 수 있게 되어서 너무 영광스럽네요, 라고 회사에 얘기하는 스타일입니다."

이제는 함께 주연으로 나설 만큼 굵직한 작품에 출연하며 내공을 쌓아 온 아이돌 배우들.

연기 면에서는 아직은 아쉽다는 평가가 있긴 하지만요.

가창력이나 퍼포먼스를 인정받으면서 무대 위의 새로운 에너지원이 되고 있습니다.

아이돌에서 뮤지컬 아이콘으로!

이들의 도전이 케이팝을 넘어 공연계의 한류로도 이어지기를 기대해 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