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보고 싶습니다] (1회)_하미혜 씨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06-22 17:26
앵커

YTN 코리안24 '보고 싶습니다'에서는 해외로 입양된 동포의 그리운 가족을 찾습니다.

오늘 첫 시간에는 한국사회봉사회를 통해 미국으로 입양된 하미혜 씨의 가족을 찾습니다.

하미혜 씨는 1987년 5월 13일 영등포구에서 출생했습니다.

이제는 한 가정의 어머니가 된 하미혜 씨가 친부모를 향한 절절한 마음을 편지로 전해왔습니다.

[인터뷰: 하미혜]
"my name is Mary Emily Pawlik. Yes, Ha Mee Hae.
제 이름은 Mary Emily Pawlik입니다. (한국 이름은) 하미혜입니다.

I was born in Seoul, 영등포구.
서울 영등포구에서 태어났습니다.

I was born on Mary 13th, 1987 at 7:15 am.
1987년 5월 13일 아침 7시 15분에 태어났습니다.

My foster mother went through Korea Social Services.
제 부모님은 한국 사회 봉사회를 통해 저를 입양했습니다.

She got a couple of choices, but I was the youngest. And she wanted the youngest baby.
여러 선택이 있었지만, 양어머니는 가장 어린 아기를 원하셔서 저를 선택하셨대요. 제가 가장 어린 아기였어요.

I got along and still get along with my foster mother very well. I talk to her everyday. She is a very kind, open, and fair person. And I have her love and support, and she has mine.
저는 양어머니와 항상 잘 지내왔고 지금도 잘 지내고 있어요. 저희는 매일 대화해요. 제 양어머니는 친절하시고 공정하시고 열린 마음을 가진 분이세요. 양어머니는 저를 사랑하고 지지하세요. 저 또한 어머니를 사랑하고 지지해요.

My mother, foster mother means a lot to me. She loves me unconditionally and she shows me that through her actions. She has always been there for me through the challenging times in my life and happy times. And I know she is a stable person in my life. I probably would not be the person I am today without her.
제 양 엄마는 저에게 정말 큰 존재예요. 저를 조건 없이 사랑하고 행동을 통해 사랑을 표현하세요. 제가 힘든 시간 아니 기쁜 시간을 보낼 때 항상 제 곁에 계셨어요. 제 양어머니는 제 인생에 안정적인 사람이세요. 양어머니 덕분에 지금의 제가 있는 거 에요.

She let me know when I was around 3. When I was 3 years old. And I asked her. Because I was asking why I don’t look like her. So she kind of had to tell me.
(양어머니는) 제가 입양된 아이라는 사실을 3살이었을 때 알려주셨어요. 제가 물어봤어요. 왜 저는 어머니랑 다르게 생겼느냐고요. 그래서 그때 제게 말씀해 주셨어요.

Back when I was 3, I was kind of proud. I was like my mother chose me. I had a mother so I didn’t feel like I was missing anything back then. Yeah, I’m special.
3살 때는 제가 입양된 아이라는 사실이 자랑스러웠어요. ‘내 엄마는 날 선택했어.’라고 생각했죠. 양 엄마가 있으니까 저는 아무것도 놓친 것이 없다고 생각했어요. 네, 전 특별해요.

Probably after I had my first son. I felt becoming a mother and so I got this longing to meet my birth parents.
제 아들을 낳고 난 후였어요. 엄마가 되고 나서부터 친부모님을 만나 뵙고 싶다는 마음이 생겼어요.

I would like to meet my birth mother the most.
친어머니를 가장 만나고 싶어요.

The nurse at the hospital said that she was very pretty, had an oval face, large eyes, seemed to have a nice personality. And she was noted for being very short in height.
절 낳은 병원에 있는 간호사가 말하기를 제 친어머니는 매우 예뻤고 계란형의 얼굴에 큰 눈을 가졌다고 했어요. 매우 착한 성격처럼 보였는데, 키는 작았대요.

I feel sad and I feel grief and I also feel hope. This is the age where technology has been serving us in connecting people. I hope that I’ll be able to meet her and hear her stories. And I hope that she is okay. And I love her, I have no judgments against her.
슬프지만 희망을 품고 있어요. 요즘 시대에는 기술이 사람을 이어주잖아요. 친어머니를 만나고 이야기를 들을 수 있다고 기대해요. 친어머니가 괜찮으시길 바라요. 전 친어머니를 사랑해요. 친어머니에게 아무런 편견을 갖고 있지 않아요.

I feel sad because I was with her for 9 months in her womb. I had a connection with her being pregnant I know I have a connection with my children when they were in my womb. And I know I had a connection with her.
슬프기도 해요. 왜냐면 저는 친어머니의 뱃속에 9개월 동안 있었잖아요. 친어머니가 임신하셨을 때 친어머니와 저에게 어떤 연결이 있었다고 생각해요. 제 아이들이 배 속에 있었을 때 아이들과 연결되었다는 느낌을 받았거든요. 그래서 저는 친어머니와 제가 연결되어있었다고 생각해요.

Yes. And I hope that she doesn’t feel any shame or anything. I hope she knows that I love her and no judgments.
친어머니가 저를 창피해하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제가 친어머니를 사랑하고 아무런 편견을 갖고 있지 않다는 것을 아셨으면 좋겠어요.

Yes, right away. Yes.
네, 친어머니를 찾게 된다면 바로 한국에 갈 거 에요.

I would like to say, “Thank you so much for giving birth to me and making sure that I had a quality life. It was really a selfless act that you did.
친어머니를 만나게 된다면 이렇게 말하고 싶어요. “저를 낳아주셔서 감사하고 이렇게 행복한 삶을 살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해요.” 이타적인 행동을 하셨다고 생각해요.

And I consider her to be the remarkable mother. When I became a mother myself I realized what a strong person my birth mother must have been to give up her own child and to ensure that I would get a better life. And that’s how I know she loves me.
제 친어머니는 훌륭한 분이라고 생각해요. 제 친어머니가 본인이 낳은 아기를 포기하고 더 좋은 삶을 살 수 있게 해주신 강인한 어머니였다. 라는 것을 제가 엄마가 되고 나서야 알게 되었어요.

And I just want to know if she is okay. And I love her, I have always loved her.
친어머니가 건강히 계시는지 알고 싶어요. 전 제 친어머니를 언제나 사랑했고 지금도 사랑해요.

보 고 싶 어 요! "
댓글등 이미지 배경